• 맑음동두천 ℃
  • 구름조금강릉 28.2℃
  • 맑음서울 30.6℃
  • 맑음대전 30.8℃
  • 맑음대구 31.6℃
  • 맑음울산 30.7℃
  • 맑음광주 31.9℃
  • 연무부산 28.6℃
  • 맑음고창 31.4℃
  • 맑음제주 25.1℃
  • 맑음강화 25.2℃
  • 맑음보은 30.1℃
  • 구름조금금산 30.8℃
  • 맑음강진군 31.5℃
  • 맑음경주시 34.4℃
  • 맑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이전 수준보다, '독도 방문객' 증가

올해에만 9월까지 23만명, 월평균 2만 6천명 방문
윤미향 의원, “해수부는 방문객 안전, 영토주권 강화 위해 독도입도지원센터 예산 집행해야”

 

지이코노미 손성창 기자 | 올해에만 9월까지 23만명이 독도를 다녀갔다. 2016년부터 꾸준히 한 해 20만명 이상을 유지하던 독도 방문객은 코로나19가 발생했던 2020년 9만명으로 감소했다가 2년 만에 방문객이 23만명으로 회복됐다. 

 

이는 윤미향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독도에 가보고 싶어 하는 국민적 요구가 높은 것에 반해, 독도에 들어가는 것은 쉽지 않다. 기항 여객선이 편도 3~5회에 불과하고, 접안시설 안전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윤미향 의원실이 해양수산부에 확인한 바로는 현재 신규 여객선 허가신청은 없는 상태이다. 추가 신규 허가신청이 있어도 접안시설 안전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허가가 불투명하다.

 

정부는 23년도 정부예산안에 독도입도지원센터 설치와 독도 방파제 건설 예산을 반영했다. 하지만, 실시설계를 완료한 지 10년이나 지났기 때문에 부지 선정을 다시 검토해야 한다. 

 

사업계획에 따르면 독도 방문객 안전지원 공간, 독도 상주 안전관리직원 및 학술연구자 사무공간·숙소, 기상악화 시 피난시설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독도 방파제는 독도 입도 여객선의 안정적 접안과 방문객 안전 확보를 위해 설치할 예정이다.

 

정부방침에 따라 방파제 공사 착공 여부는 입도객 증가 추이, 환경적 측면 등에 대해 관계부처 협의를 해야 한다. 즉, 현재보다 방문객이 늘어나야 착공이 가능하지만, 독도 접안시설 조건상 더 많은 방문객 수요를 감당하기 어렵다. 

 

결국 독도입도지원센터와 방파제 건설 사업이 선행되고, 독도 기항 여객선이 늘어나야 방문객이 늘어나는 것이다.

 

윤미향 의원은 “국민적 사랑을 받는 독도의 방문객 수가 증가하고 있어 수요에 발맞춰 독도입도지원센터를 설치할 필요가 있다”라며, “방문객들의 안전이 달린 문제이기도 하니, 해수부는 환경훼손을 고려해 가며 지원센터 건립을 추진해야 한다. 영토주권 강화와 어민편의까지 뒷받침할 수 있도록 조속히 예산을 집행해야 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