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1℃
  • 맑음강릉 18.4℃
  • 맑음서울 16.5℃
  • 맑음대전 15.6℃
  • 맑음대구 14.0℃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7.0℃
  • 맑음강화 15.8℃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2.7℃
  • 맑음강진군 16.0℃
  • 맑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야놀자, 2022년 플랫폼 부문…거래액 4조 원 돌파

전년비 135%·팬데믹 전 대비 315% 성장
다양한 고객 니즈 만족시키는 4개 플랫폼 137% 신장
채널링 서비스도 112% 증가

 

지이코노미 손성창 기자 |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의 2022년 플랫폼 부문 거래액이 4조 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야놀자 플랫폼 부문 거래액은 21년 대비 135% 상승했다. 특히 팬데믹으로 인한 여행업계 침체 속에서도 야놀자·인터파크·트리플·데일리호텔의 거래액은 137% 신장해 국내 1위 여가 플랫폼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국내 대표 다채널 운영 여행기업으로서 각 플랫폼별 특성을 활용해 다양한 고객 수요를 만족시킨 결과로 분석된다. 

 

팬데믹 이전인 19년과 비교해도 315% 증가해 뉴노멀 시대의 여행 수요를 선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체 보유한 국내 최다 여가 관련 인벤토리를 다양한 여행 플랫폼에 공급하는 채널링 서비스 역시 112% 이상 증가해 글로벌 사업 확장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야놀자는 급증하는 여행 수요를 선점해 이러한 성장세를 지속함으로써 글로벌 여행업계 대표 플레이어로 도약한다는 전략이다. 올해는 슈퍼앱 전략의 야놀자를 필두로, 항공·티켓 1위 사업자인 인터파크, 트리플의 초개인화 기술, 데일리호텔만의 프리미엄 인벤토리를 활용해 야놀자만의 독보적인 서비스를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K-콘텐츠를 포함한 양질의 여가 콘텐츠를 기획해 인바운드 고객 유치에도 나선다.

 

야놀자 관계자는 “야놀자만의 독보적인 인벤토리를 활용해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확장한 결과, 팬데믹 속 유례없는 성장세를 기록할 수 있었다”라며, “이러한 성장세를 기반으로, 올해는 국내 기업으로서 해외 플랫폼들과의 경쟁에서 성장 모멘텀을 이어가기 위한 경쟁력 구축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