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8℃
  • 구름많음강릉 21.2℃
  • 흐림서울 24.5℃
  • 흐림대전 20.5℃
  • 흐림대구 22.9℃
  • 구름조금울산 20.0℃
  • 맑음광주 26.9℃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
  • 구름많음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8.8℃
  • 흐림보은 20.1℃
  • 흐림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조금경주시 23.0℃
  • 구름조금거제 21.3℃
기상청 제공

[조효근] 유연성 부족, ‘힐 업’으로 해결하자

사우스케이프 헤드프로, 젠틀조 조효근

골프에서 회전은 중요하다. 회전을 만들기 위해서는 오히려 직선적인 움직임이 필요하다는 레슨도 있어서 ‘골프는 회전운동이 아니다’라는 오해도 생기지만, 결국 회전을 빼놓고 스윙을 말하기는 어렵다. 근본적으로는 꾸준히 몸의 가동범위를 늘리는 훈련이 필요한데, 당장 효과를 보는 방법도 하나쯤 알아두면 준비 없이 나간 필드에서도 유용하다.

 

WRITER 조효근 | 의상협찬 사우스케이프

 

지금 당장 효과를 보게 해주는 ‘힐 업’
올바른 회전을 만들기 위해서 몸의 가동범위를 최대로 늘려주는 훈련이 요구된다. 그러나 일반인 골퍼 입장에서 일상생활로 굳은 몸을 단번에 늘리거나 유연하게 만들기란 거의 불가능하다. 따라서 유연성 훈련을 꾸준히 하되, 지금 당장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도 알아두면 유용하며, 그 방법이 바로 ‘힐 업’이다.

 

 

회전 없이 팔만 쓰면 하이볼과 슬라이스

몸의 회전 없이 볼을 치면 상대적으로 찍히거나 깎이는 현상이 발생하면서 ‘하이볼’과 ‘슬라이스 구질’에 정신을 못 차리게 된다. 특히 드라이버가 그렇다. 수많은 아마추어, 특히 입문자를 가장 고생시키는 클럽이 드라이버인 이유다.


드라이버는 다른 클럽보다 특히 더 공으로 진입하는 각도가 완만해야 똑바로 볼을 날릴 수 있다. 따라서 몸이 잘 돌아가는, 즉 회전이 뒷받침된 백스윙이 필수조건이다.

 

  힐 업  

힐 업, 말 그대로 뒤꿈치를 들어주는 동작이다. 이 동작을 활용한 백스윙 단계는 다음과 같다.


❶ 어깨 회전으로 테이크어웨이 시작하기
❷ 복부와 골반을 한계까지 늘려주기
❸ 한계점에서 왼발 뒤꿈치를 들어서 회전을 좀 더 이어가기
❹ 들려있는 뒤꿈치를 다운스윙에서 디딤발 역할로 하체 리드 연결하기

 

 

젠틀조의 한 마디

요즘 출시하는 골프 클럽이야 워낙에 기능성이 좋고, 상향 평준화가 돼있지만, 과거에는 퍼포먼스가 상대적으로 나쁜 나무 클럽으로 플레이를 해야 했었다.
반발력이나 샤프트의 기능이 떨어지니 몸을 최대한으로 활용하는 스윙을 해야 했고, 그 결과 거의 모든 골퍼가 왼발 뒤꿈치를 드는 ‘힐 업’ 자세를 많이 활용하곤 했었다.
최근 들어 과거 유명 프로골퍼들의 스윙이 재조명되면서 주목받고 있는데, 하체의 움직임이 굉장히 많다는 공통점이 있다. 하체 움직임을 잘 통제하면 생각보다 많은 이점을 챙길 수 있다.
이러한 점에서 다양한 골프 이론을 폭넓은 시각으로 본다면 좀 더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나만의 스윙’을 만드는 데 실마리가 된다.

 

올바른 회전이 기복을 줄인다

  정상적인 회전  

‘골프는 회전운동’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골프에서 회전은 빼놓을 수 없는 요소다. 물론 회전 없이 골프를 잘하는 사람들도 있다. 다만 굉장히 드문 경우인 점은 확실하다.

 

덧붙이자면 회전을 잘하는 사람과 회전 없이 잘하는 사람을 비교하면 회전을 잘하는 사람의 기복이 좀 더 적다는 차이가 분명히 존재한다.

 

사진과 같이 어드레스에서 테이크어웨이를 거쳐 백스윙 탑에 이르기까지 어깨부터 복부, 골반의 유연성이 충분한 회전이 되어야 백스윙을 올바르게 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