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24.2℃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조금대전 18.2℃
  • 맑음대구 21.8℃
  • 박무울산 20.3℃
  • 맑음광주 20.5℃
  • 맑음부산 22.5℃
  • 맑음고창 16.8℃
  • 맑음제주 20.3℃
  • 구름조금강화 16.4℃
  • 맑음보은 16.0℃
  • 맑음금산 16.0℃
  • 맑음강진군 18.4℃
  • 구름조금경주시 19.9℃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조효근] 시작이 좋아야 끝이 좋다 '좋은 테이크어웨이'

사우스케이프 젠틀조

WRITER 조효근 | 시작이 좋아야 끝이 좋다. 골프스윙에서도 그렇다. 골프스윙의 시작은 ‘테이크어웨이’다. 너무 자연스럽게 수행되는 동작이라 무심결에 넘어가는 경우가 많지만, 사실 다른 어떤 동작보다도 심혈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이어지는 다른 모든 동작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젠틀조의 조언
테이크어웨이 연습은 특히 조금 엄격하게 해두는 게 좋다. ‘조금 인사이드 혹은 아웃사이드여도 괜찮겠지’라는 생각으로 연습하면 스윙은 어느샌가 무너져있기 일쑤다. 반대로 스윙이 이상하다고 느껴진다면 그 즉시 테이크어웨이부터 교정해보기를 추천한다. 의외로 거기에 문제가 있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다.

 

 

테이크어웨이에 대한 오해 하나. 단순히 타깃과 평행하는 방향, 즉 ‘일자로만 빼면 된다’는 생각이다. ‘일자로 빼지 말라’는 게 아니라, 일자든 아니든 ‘클럽을 좋은 위치로 보낸다’는 데 의의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것이다. 클럽을 좋은 위치로 보내기 위해 언제 어떤 근육을 쓰고, 어떤 방식으로 시작해야 하는지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


‘이론은 정확하게, 스윙은 간단하게’
스윙을 익히면서 ‘눈에 보이는 대로’ 따라하는 것이 때론 오류를 만들기도 한다. 따라서 스윙원리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올바른 방향으로 스윙을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이론은 정확하게 이해하고, 스윙은 간단하게’라는 명제는 스윙의 질을 높여 편안한 골프를 할 수 있게 도와줄 것이다.

 

올바른 테이크어웨이

몸의 회전으로 스윙이 시작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어깨, 등, 복부 등 회전근을 활용해 클럽이 빠져나가도록 해보자.

 

 

 

손이나 손목을 돌리면 클럽이 뒤로 빠지게 된다. 손과 손목은 처음에 그립을 쥔 모습을 유지한다. 겨드랑이와 팔이 떨어지지 않도록 하고 팔이 몸통 앞에 고정된 채로 몸을 돌려주자.
연습도구를 활용할 수도 있고, 수건이나 클럽 커버 등을 겨드랑이에 끼고 연습해도 좋다.

 

테이크어웨이 연습방법

서 있는 자세에서 클럽을 몸 앞에 두고, 그대로 몸 전체를 오른쪽으로 돌려준다.

 

서서 돌아간 느낌처럼 숙여서도 동일한 느낌으로 몸을 돌려주듯이 헤드를 보내준다.


조효근 프로

• 메종사우스케이프 골프스튜디오 운영
• 2010년도 KPGA 입회
• 2010-2018년 KPGA 챌린지투어 활동
• 신안CC 주니어 아카데미 인스트럭터
• 젠틀조 인스타그램·블로그 채널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