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김주형과 19세 김민규, KPGA에 '10대 돌풍'의 주인공으로 나서
18세 김주형과 19세 김민규, KPGA에 '10대 돌풍'의 주인공으로 나서
  • 김대진
  • 승인 2020.07.19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세' 김민규 연장전서 패해 2주 연속 준우승
- 지난 주 '군산CC 오픈' 우승했던 '18세' 김주형은 PGA 챔피언십 도전
KPGA 역대 프로로서 최연소 우승을 차지한 18세 김주형. (사진 제공 : KPGA)
KPGA 역대 프로로서 최연소 우승을 차지한 18세 김주형. (사진 제공 : KPGA)

 

[G-ECONOMY 김대진 편집국장] 18세 김주형과 19세 김민규가 KPGA에 '10대 돌풍'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김주형이 지난주 '군산CC 오픈'에서 우승한 데 이어 19세 김민규가 19일 'KPGA 오픈 with 솔라고 CC' 연장전에서 패해 2주 연속 준우승하는 등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 10대 돌풍의 두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인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18세 김주형(CJ대한통운)이 2위를 차지한데 이어 지난주 군산CC 오픈에선 우승했고 19세 김민규(CJ대한통운)는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준우승을 차지했다.

19일 막을 내린 시즌 세 번째 대회인 'KPGA 오픈 with 솔라고 CC'에선 김민규가 연장 접전 끝에 이수민에 패해 공동 2위에 올랐다. 김민규는 이날 충남 태안 솔라고CC(파72·726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잡아 +12포인트를 획득, 최종 +50포인트로 이수민(27·스릭슨), 김한별(24·골프존)과 함께 연장전에 들어갔다.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치러진 이번 대회에서 김민규는 3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렸다. 4라운드에서도 안정적인 플레이를 했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아쉬운 장면은 정규 라운드 17번 홀(파5)이었다. 홀까지 1m 안팎 남겨둔 이글 찬스에서 퍼트한 공이 빗나가며 버디를 한 것이 아쉬웠다. 이글이 성공했다면 5점을 추가, 곧바로 우승이었다.

김민규는 1차 연장에서 30㎝의 완벽한 탭인 버디를 성공시켜 이수민과 2차 연장을 치러 패했다. 김민규는 코리안투어 첫 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지만, 최근 두 개 대회 연속 준우승으로 김주형과 함께 '10대 돌풍'의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10대 돌풍의 두 주역 중 한명인 김민규가 19일 충남 태안의 솔라고CC에서 열린 대회에서 샷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KPGA)
10대 돌풍의 두 주역 중 한명인 김민규가 19일 충남 태안의 솔라고CC에서 열린 대회에서 샷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KPGA)

 

김주형과 김민규는 모두 해외파다. 김주형은 두 살 되던 해 한국을 떠나 중국, 필리핀, 호주, 태국 등 4개국에서 자랐다. 골프는 호주에서 시작했고 15세 되던 해 태국에서 프로에 입문했다. 어리지만, 실전경험이 풍부하다. 태국에서 아시아프로골프투어 2부 소속으로 활동하면서 3승을 거뒀고, 필리핀 프로골프투어에서 2승을 올렸다.

김민규도 중학교 졸업 후 유럽으로 나갔다. 유럽 3부 투어에서 시작해 2018년 챌린지 투어(2부 투어) D+D 체코 챌린지에서 우승했다. 당시 17세 64일로 유러피언 챌린지 투어 역대 최연소 우승이었다. 김민규는 올해 코로나 19 여파로 유럽 투어가 중단돼 한국에 들어왔다.

두 선수의 공통점은 세계적인 골프선수가 되겠다는 확고한 목표를 갖고 있다. 또 제도권 교육보다는 홈스쿨링 등으로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대신 자신의 기량 향상에 매진하는 것이 꿈에 가까이 갈 수 있는 빠른 길이라는 확신을 가진 행보다.

김주형은 다음달 6일(한국시각)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PC 하딩 파크에서 펼쳐지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PGA 챔피언십에도 출전하기로 했다. 군산CC 오픈 우승으로 세계랭킹을 92위까지 끌어올리면서 100위 안에 들면 얻을 수 있는 PGA 챔피언십 출전 자격을 확보했다.

김주형은 "고민을 많이 했는데 나는 PGA 투어에서 뛰고 싶은 선수다. 미래를 위해선 당연히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주형은 미국으로 가면 2주 자가격리를 거쳐 대회에 나서야 한다. 이후 한국으로 돌아오더라도 또 다시 격리 과정을 거쳐야 해 부담이 크다.

김주형은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고 미국프로골프협회에서 권고했다. 그래도 그만큼 하나도 아까운 시간이 아니다. 가서 많이 배우고 돌아오겠다"며 "전세계 모든 선수들이 온다. 타이거 우즈도 빼는 대회가 아니다. 연습장 가서 우즈가 연습하는 것도 보고, 다른 선수들도 전부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620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성요
  • 명칭 : 지이코노미(주) G.ECONOMY
  • 매체명 : G.ECONOMY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G.ECONOMY ONLINE CEO 김용두, MAGAZINE CEO 강영자
  • 편집인 : 김용두   |    G.ECONOMY ONLINE 편집국장 백성진, MAGAZINE 편집국장 김대진
  • G.ECONOM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G.ECONOM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