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코리안투어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 27일부터 나흘간 포천 일동레이크GC에서 열린다
KPGA 코리안투어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 27일부터 나흘간 포천 일동레이크GC에서 열린다
  • 김대진
  • 승인 2020.08.2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 대회 포스터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 대회 포스터

 

[G-ECONOMY 김대진 편집국장] KPGA 코리안투어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이 27~30일 경기도 포천 일동레이크골프클럽 힐, 마운틴코스(파72. 7,209야드)에서 열린다.

올 시즌 여섯 번째 대회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올해 신설된 대회로 총 156명의 선수가 출전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다. 

이번 대회 주요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이태희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이태희 (사진:KPGA)

- ‘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 챔피언 이태희, 2개 대회 연속 우승 도전 

지난 23일 종료된 3라운드 54홀 경기로 펼쳐진 ‘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최종합계 11언더파 199타로 우승컵을 들어올린 이태희(36.OK저축은행)의 KPGA 코리안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 도전에 가장 큰 관심이 쏠린다.

이태희는 “경기력에 기복이 있었지만 그래도 우승을 했기 때문에 자신감과 컨디션이 많이 올라왔다. 시즌 초에 비해 훨씬 감이 좋다”며 “2006년 투어 데뷔 후 아직 다승을 기록한 시즌이 없다. 이 흐름을 계속 이어가 이번 대회서도 우승을 목표로 임하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이태희가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에서도 우승을 차지한다면 2014년 ‘바이네르-파인리즈 오픈’과 ‘KJ CHOI INVITATIOANL presented by CJ’를 연이어 제패한 박상현(37.동아제약) 이후 약 5년 10개월만에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성공하는 선수가 된다. 

또한 현재 KPGA 코리안투어 4승을 기록중인 이태희는 우승한 뒤 출전한 바로 다음 대회에서는 좋은 성적을 거둔 적이 없는 만큼 이번에는 그 징크스를 깰 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이태희는 2015년 ‘넵스 헤리티지’ 첫 승 이후 나선 ‘제2회 바이네르 오픈’과 2018년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 뒤 참가한 ‘KB금융 리브챔피언십’에서 모두 컷탈락했다. 2019년 ‘제38회 G 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 이후 바로 다음 대회였던 ‘제2회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에는 감기 몸살로 불참한 바 있다.

 

- 올 시즌 현재까지 매 대회 각기 다른 우승자 탄생… 본 대회서 ‘시즌 첫 다승자’ 탄생할까?

올 시즌 현재까지 치러진 대회에서는 모두 각기 다른 우승자가 나왔다. 그래서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에서 2020년 첫 다승자가 탄생할지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는 2승을 거둔 김비오(30.호반건설)가 4월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에 이어 9월 ‘DGB금융그룹 Volvik 대구경북오픈’에서 정상에 오르며 13개 대회만에 시즌 첫 다승을 기록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시즌 규모가 축소됐지만 11월 열리는 최종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까지 아직 6개 대회나 남아 다승을 향한 치열한 경쟁도 예상된다. 

이번 대회에는 개막전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우승자 이지훈(34)과 ‘KPGA 오픈 with 솔라고CC’에서 우승한 이수민(27.스릭슨),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 역대 KPGA 코리안투어 최초 월요예선(먼데이) 통과자 우승의 역사를 썼던 김성현(22.골프존)과 ‘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 챔피언 이태희까지 총 4명의 시즌 우승자들이 참가한다.

‘KPGA 군산CC 오픈’서 KPGA 코리안투어 프로 신분 최연소 우승 기록(18세 21일)과 KPGA 입회 후 최단기간 우승 기록(3개월 17일 109일)을 세우며 우승한 김주형(18.CJ대한통운)은 불참한다. 

대회장인 일동레이크골프클럽에서 연습생 생활을 했던 황재민
대회장인 일동레이크골프클럽에서 연습생 생활을 했던 황재민(사진:KPGA)

- ‘포천 사나이’ 황재민과 전가람, 포천서 펼쳐지는 대회서 어떤 성적 거둘까?

현재 포천에서 거주중인 ‘포천 사나이’ 황재민(34)과 전가람(25.볼빅)이 어떤 성적을 거둘지 지켜보는 것도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의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2011년 투어에 데뷔한 ‘투어 10년차’ 황재민은 본 대회서 투어 첫 승을 노린다. 황재민의 역대 KPGA 코리안투어 최고 성적은 2017년 ‘진주저축은행 카이도 남자오픈 with 블랙캣츠’의 준우승이다.

2020 시즌 5개 대회에 출전해 ‘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 공동 19위를 비롯해 총 3개 대회서 컷통과한 황재민은 “대회 기간 내내 집에서 출퇴근할 계획이다”며 “음식이나 숙박에 대한 걱정 없이 대회 준비에만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재민은 2005년부터 투어 입성 첫 해인 2010년까지 약 6년긴 일동골프레이크클럽에서 연습생 생활을 하기도 했다. 이에 황재민은 “대회장에서 KPGA 코리안투어 선수의 꿈을 키운 만큼 이번 대회서 우승을 한다면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며 “고생했던 시절도 생각나고 감회가 새롭다. 설레는 마음으로 대회 개막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포천 사나이 전가람
포천 사나이 전가람(사진:KPGA)

2018년부터 2019년까지 매 해 1승씩 거두며 2승을 기록하고 있는 전가람은 이번 대회 우승을 통해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다. 2020년 아직 우승이 없는 전가람의 시즌 최고 성적은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의 공동 8위다. 

전가람은 “최근 성적이 좋지 않다. 개막전 이후 4개 대회 연속으로 컷탈락하고 있다”며 “집 근처에서 열리는 대회라 그런지 마음이 편하고 든든하다. 우승으로 분위기 전환을 꾀하겠다”고 전했다. 

 

-

제네시스 포인트 1위 이수민
제네시스 포인트 1위 이수민(사진:KPGA)

본격화되는 ‘제네시스 포인트’ 및 ‘제네시스 대상’ 경쟁… ‘지각 변동’ 예상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가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을 시작으로 하반기로 들어선 만큼 제네시스 포인트와 제네시스 상금순위 경쟁도 본 대회를 통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제네시스 포인트 1위는 1,442.50포인트를 쌓은 이수민이다. 이수민은 ‘KPGA 오픈 with 솔라고CC’ 우승 이후 약 한 달이 넘는 기간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지만 현재 2, 3위 선수와 격차가 많이 좁혀진 상태다.

이수민은 ‘KPGA 오픈 with 솔라고CC’ 이후 참가한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 공동 20위, ‘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는 공동 43위의 성적을 기록했다.

이수민은 “’제네시스 대상’을 수상하기 위해서는 꾸준하게 한 시즌 동안 고른 성적을 유지해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우승 후 출전한 2개 대회에서 상위권 진입에 실패했다. 마음을 단단히 고쳐 매고 이번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의를 다졌다.

이수민에 이어 1,321.00포인트를 획득해 121.5포인트 차로 제네시스 포인트 2위에 위치하고 있는 이태희와 1,310.50포인트로 1위에 132포인트 뒤져 있는 3위 김태훈(35)의 추격이 가장 거셀 전망이다.

특히 김태훈은 이번 시즌 아직 우승은 없지만 출전한 5개 대회에서 모두 컷 통과하는 꾸준함을 보여주고 있으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공동 3위,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공동 4위 등 TOP5에도 2회나 진입했다.

제네시스 포인트는 우승자에게 1,000포인트가 부여된다. 1위인 이수민과 10위인 이창우(27.스릭슨)과 포인트 차이가 352.17포인트에 불과해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의 최종 순위에 따라 제네시스 포인트 순위는 요동칠 것으로 예상된다.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포인트 상위 10명 (2020년 8월 25일 기준)

순위 선수명 획득 포인트 1위와 격차

1 이수민 1,442.50 P -

2 이태희 1,321.00 P 121.5 P

3 김태훈 1,310.50 P 132 P

4 이준석 1,166.27 P 276.23 P

5 한승수 1,165.18 P 277.32 P

6 이지훈 1,141.00 P 301.5 P

7 함정우 1,122.25 P 320.25 P

8 문경준 1,108.05 P 334.45 P

9 이재경 1,101.25 P 341.25 P

10 이창우 1,090.33 P 352.17 P

현재 제네시스 상금순위 1위 김성현
현재 제네시스 상금순위 1위 김성현(사진:KPGA)

제네시스 상금순위 부문도 순위 다툼을 예고하고 있다. 현재 195,891,306원을 벌어들이며 1위에 자리한 김성현과 2위 이태희의 차이는 26,354,673원이고 3위 김주형과는 42,142,925원에 불과하다. 7위인 이재경(21.CJ오쇼핑)과는 92,927,183원 차다. 

이번 대회는 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 규모로 펼쳐지는 만큼 대회 종료 후 제네시스 상금순위의 지각 변동도 감지되고 있다.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상금순위 상위 10명 (2020년 8월 25일 기준)

순위 선수명 획득 상금 1위와 격차

1 김성현 195,891,306원 -

2 이태희 169,536,633원 26,354,673원

3 김주형 153,748,381원 42,142,925원

4 이수민 121,680,426원 74,210,880원

5 이지훈 107,952,281원 87,939,025원

6 함정우 106,825,949원 89,065,357원

7 이재경 102,964,123원 92,927,183원

8 이준석 92,594,889원 103,296,417원

9 김민규 90,637,448원 105,253,858원

10 김태훈 86,637,631원 109,253,675원

시즌 첫 승에 도전하는 강경남
시즌 첫 승에 도전하는 강경남(사진:KPGA)

- ‘초대 챔피언’ 노리는 KPGA 코리안투어의 스타 선수들… “우승컵은 내 차지”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이 올 시즌 신설된 대회인 만큼 영광스러운 ‘초대 챔피언’의 자리에 오르기 위해 KPGA 코리안투어의 스타 선수들이 총출동한다.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와 ‘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2개 대회 연속으로 공동 4위에 오른 ‘승부사’ 강경남(37.유영제약)은 이번 대회서는 꼭 우승컵을 들어올리겠다는 각오다.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1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위치했던 강경남은 ‘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는 2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꿰차며 우승을 노렸지만 아쉽게 실패했다.

현재 국내 10승을 기록중인 강경남이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에서 우승을 추가한다면 KPGA 코리안투어에서 역대 8번째로 11승을 기록하게 된 선수가 된다. 

이밖에 통산 20승의 ‘괴물’ 김경태(34.신한금융그룹), ‘낚시꾼 스윙’으로 전 세계적인 열풍을 일으킨 최호성(47), 2019년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 문경준(38.휴셈), 2016년과 2017년 ‘제네시스 대상’을 차지한 최진호(36.현대제철), 2018년 ‘제네시스 상금왕’ 박상현(37.동아제약)과 지난해 ‘SK telecom OPEN’ 우승자이자 2018년 ‘까스텔바작 신인상(명출상)’ 수상자인 함정우(26.하나금융그룹) 등도 참가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 약 7년 10개월만에 일동레이크골프클럽에서 펼쳐지는 KPGA 코리안투어 대회 

한편 ‘헤지스골프 KPGA 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의 대회장인 일동레이크골프클럽에서는 약 7년 10개월만에 KPGA 코리안투어 대회가 펼쳐진다. 

일동레이크골프클럽에서 처음으로 열린 KPGA 코리안투어는 1997년 ‘SK telecom OPEN’이다. 이후 1998년부터 2001년까지 그리고 2005년 ‘SK telecom OPEN’이 진행됐고 2012년 백주엽(33.평화식품)이 우승한 ‘WINDSOR Classic’을 끝으로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일동레이크골프클럽의 코스레코드는 63타(9언더파)로 1998년 ‘SK telecom OPEN’ 우승자인 최광수(60)가 당시 2라운드에서 수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620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성요
  • 명칭 : 지이코노미(주) G.ECONOMY
  • 매체명 : G.ECONOMY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G.ECONOMY ONLINE CEO 김용두, MAGAZINE CEO 강영자
  • 편집인 : 김용두   |    G.ECONOMY ONLINE 편집국장 백성진, MAGAZINE 편집국장 김대진
  • G.ECONOM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G.ECONOM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