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
  • 흐림강릉 2.3℃
  • 구름많음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4.2℃
  • 흐림대구 3.9℃
  • 흐림울산 3.6℃
  • 흐림광주 5.1℃
  • 흐림부산 4.1℃
  • 구름많음고창 3.8℃
  • 흐림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1.9℃
  • 구름많음강진군 5.6℃
  • 구름많음경주시 3.6℃
  • 흐림거제 4.9℃
기상청 제공

구미대, '국가기술자격증 학교'에서 딴다

교내 시험 자격증만 33종 – 높은 합격률로 취업 경쟁력 ↑(UP)

지이코노미 홍종락 기자 | 구미대학교가 학생들의 국가기술자격증 취득에 공을 들이고 있다.

 

구미대는 20일 교내 국가기술자격증 시험장을 운영하고 있는 학과만 10개 학과(부)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교내에서 취득할 수 있는 국가기술자격증이 33종에 이른다는 것이다.

 

구미대가 학생들의 자격증 취득에 적극적인 이유는 취업 경쟁력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자격증 시험장 운영을 비롯 전공 자격증 특강을 전 학과에서 실시하고 있다.

 

시험장을 운영하면 학생들의 자격증 합격률은 자연히 높아진다. 평소 손에 익은 실습장비를 사용하고 수업을 받던 장소에서 시험을 치러 긴장감도 최소화되기 때문이다.

 

실제 교내에서 치뤄지는 자격증 시험의 합격률은 구미대 학생들의 경우 대부분 전국 평균 합격률의 2배 정도의 성과를 올리고 있다는 것이 대학 측 설명이다.

 

특수건설기계과, 헬기정비과, 항공정비과 등은 합격률이 90~95%를 상회하고 다른 학과의 자격증 합격률도 대부분 80~90% 정도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특수건설기계과는 국내 대학 유일하게 건설기계 정비 분야 자격증 시험장을 운영하고 있다. 자격증도 가장 많은 10종으로 건설기계정비기능사 / 건설기계정비산업기사 / 건설기계정비기사 / 건설기계정비기능장 / 굴삭기운전기능사 / 지게차운전기능사 / 로더운전기능사 / 기중기운전기능사 / 롤러운전기능사 / 불도저운전기능사 등이다. 학생 대부분은 졸업 전까지 평균 6개 이상의 자격증을 손에 거머쥔다.

 

이 외에 ▲기계자동차공학부(5종) – 자동차정비기능사 / 자동차정비산업기사 / 자동차보수도장기능사 / 기계설계산업기사 / 컴퓨터응용가공산업기사 ▲전기에너지과(2종) - 전기산업기사 /전기기사 ▲조경과(2종) - 조경기능사 / 조경산업기사 ▲헬기정비과 ․ 항공정비과(5종) – 항공기관정비기능사 / 항공기체정비기능사 / 항공장비정비기능사 / 항공산업기사 / 드론조종사 ▲헤어메이크업네일아트과 ․ 의료뷰티맞춤화장품과(6종) - 미용사(일반) / 미용사(메이크업) / 미용사(네일) / 이용사 / 과정형 평가 미용사(피부) / 과정형 평가 미용사(메이크업) ▲호텔조리제빵바리스타과(2종) - 제빵기능사 / 제과기능사 ▲호텔관광항공서비스과(1종) - 조주기능사 등이다.

 

교육부가 건강보험 DB를 기준으로 취업률을 발표한 2010년 구미대는 85.7%의 취업률로 전국 2,4년제 통틀어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국내 유일하게 5년 연속 전국 1위(교육부 발표, 전문대 가나군별)의 기록하며 취업특성화 대학이라는 명성을 높였다.

 

이어 최근까지 11년간 평균 취업률 역시 80.8%로 전국 1위(졸업생 1천명 이상)를 유지해 매년 졸업생 10명 중 8명이 취업에 성공하고 있는 셈이다.

 

자격증 시험장이 없는 학과들도 전공 자격증 특강을 강화해 합격률이 전국 평균을 웃돌고 있다.

 

작업치료과는 전국 전문대 유일하게 7년 연속 작업치료사 국가고시 100%의 합격률을 기록했고, 치위생과도 치위생사 국가고시에서 평균 95%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응급의료부사관과의 경우 2년 연속 응급구조사(2급) 자격증 합격률이 전국 1위를 차지하는 등 전 학과에서 전공 자격증 취득에 공을 들이고 있다.

 

정창주 총장은 “학생들의 전공 관련 국가기술자격증 취득률을 높이기 위해 대학에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으며 자격증 취득률을 학과의 중요한 학업성과로도 평가하고 있다”며 “취업특성화 대학이라는 전국적인 명성에 걸맞게 학생들의 취업 경쟁력을 높이는데 대학의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