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4.9℃
  • 흐림강릉 2.4℃
  • 구름많음서울 5.0℃
  • 흐림대전 4.4℃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6.9℃
  • 흐림광주 6.6℃
  • 흐림부산 8.9℃
  • 흐림고창 5.5℃
  • 흐림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5.5℃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7.0℃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동탄역 헤리엇‘ 입주자 “세상에 준공 승인을 입주자 투표로 한다고?”

누구를 위한 임시사용승인인가
"상가 분양받은 게 죄인가요?"
소방시설에는 호수가 없는데 필증을 봐주기식 행정 아니냐!

지이코노미 정길종 기자 | 동탄2신도시 ‘동탄역 헤리엇' 공사 지연과 미비, 공사현장 임시사용승인으로 입주민들이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화성 동탄2지구 동탄역 헤리엇‘은 주상복합아파트로 지하2층~지상16층, 9개동 총 428가구와 오피스텔 2개동 150가구를 비롯한 판매시설 235개로 구성된 현장으로 시공사는 에이치엔아이엔씨(HN Inc)다.

 

동탄역 헤리엇 주상복합아파트가 6차례에 걸친 사업계획변경(1월 26일 만료일)과 미비한 공사 상태에서 27일 오후 9시에 임시사용승인을 해 235개의 상가 분양자들과 아파트, 오피스텔 입주민 일부가 거리로 나섰다.

 

▲동탄역 헤리엇 주상복합아파트가 6차례 사업계획변경(1월 26일 만료일)과 공사가 미비한 상태에서 27일 오후 9시에 임시사용승인을 해 235개의 상가 분양자들과 아파트, 오피스텔 일부가 28일(토) 거리로 나섰다.
 

상가 분양자, 입주자들이 28일(토)에 헤리엇 주상복합 현장 앞에서 집회를 열며 한목소리로 화성시와 시공사 에이치엔아이엔씨(HN inc)과 시행사 한산매니지먼트를 규탄했다.

 

이날 집회에 나선 분양자는 "현장을 보면 알 수 있듯, 공사중인 현장에 사용 승인을 내주는 경우가 어디 있느냐"며 "최소한 영업하기 위해선 인테리어 정도는 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고 토로하며 '분양 당시와 현장이 다른 사기 분양'이라고 지적했다.

 

수 분양자 (가칭)비대위 대표는 "공사 지연으로 피해가 심각했음에도 시공사를 비롯해 관계자들은 우리와 협의는커녕 만나주지도 않았다. 27일 임시사용승인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비대위 대표는 또 소방시설에 호스도 비치되지 않았는데 소방필증이 나왔다며 '봐주기식 행정'이 아니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시공사는 공사연기에 따르는 피해를 분양자들에게 떠넘기려고 하는 것 아니겠느냐며 울분을 감추지 못했다.

 

▲동탄역 헤리엇 주상복합아파트, 26일 현장, 소방시설에 호스가 비치되지 않았음에도 필증이 나왔다고 입주민들은 지적한다.

 

임시사용승인 기간은 3월 27일까지다. 감리 관계자는 헤리엇 현장은 '사용승인'에 서명하기에는 공사가 미진해 그동안 승인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임시사용승인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어 조건부로 승인했다고 했다고 전했다.

 

화성시청 관계자는 "감리의견서와 필증서류를 받아 승인을 냈다"고 밝혔다. 

 

동탄역 헤리엇 입주민 지원센터에서는 임시사용승인 날짜인 27일 전은 중도금 대출의 경우 무이자로 진행됐으며, 28일 이후에 발생되는 이자는 입주자 몫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이자율이 8%로 정도이므로 4%를 지원한다고 했다.

 

화성시 정명근 시장에게 묻고 싶다. 누구를 위한 임시사용승인인가?

 

입주자들은 임시사용인가를 함으로써 롯데카드(중도금 대출) 연 8.5%대 금리를 떠안게 됐다. 여기에 선이자 부담, 후 시행사는 환불 처리하게 돼 판매시설 분양자들에게 떠넘기는 꼴이다. 

 

임대 및 영업을 위한 인테리어조차 할 수 없는 현장이기에 분양자들은 "상가 분양받은 게 죄인가"라고 되묻는다. 

 

한편, 헤리엇 시공사 입장을 듣고자 연락을 취했으나, 현장 관계자는 본사 기획실로 문의하라고 했으며, 본사 공식 연락처는 연결이 되질 않고 있다.

 

분양자들은 영업과 임대에 따르는 손실과 투자금 손실 등 여기에 임시사용승인으로 인한 이자 부담까지, 화성시와 시공사, 시행사와 입주자들과의 대립을 어떻게 대처할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