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9℃
  • 흐림강릉 21.3℃
  • 서울 21.7℃
  • 박무대전 22.8℃
  • 박무대구 23.8℃
  • 흐림울산 24.0℃
  • 흐림광주 23.4℃
  • 흐림부산 25.8℃
  • 흐림고창 23.1℃
  • 흐림제주 28.4℃
  • 흐림강화 21.4℃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3℃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4.4℃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용인시, 용인대입구삼거리 가변차로 도입 성공적

처인구, 출근시간 가변차로제 운영 효과…용인대 방면 통행량 늘고 속도 빨라져

G.ECONOMY(지이코노미) 양하영 기자 | 용인시가 처인구에 위치한 용인대입구삼거리에 가변차로를 운영해 상습 정체 현상을 크게 개선했다.

용인시 처인구는 지난달 22일부터 용인대입구삼거리 일대 정체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용인대학로 약 300m를 가변차로로 지정해 운영 중이다.

 

이 구간은 출근 시간대에는 용인대 방향으로 차량 통행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퇴근 시간대에는 시청 방향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급증해 잦은 정체 현상을 빚어왔다.

 

차량 분산을 위해 처인구는 용인대 방향 1개 차로, 시청 방향으로는 3개 차로 운영 방식을 출근시간인 오전 6시부터 9시까지 양방향 각각 2개 차로로 가변 운영했다.

 

가변차로 운영에 따른 정체 해소 효과는 즉각 나타났다. 반면 운영 전 우려됐던 운전자의 혼선과 중앙선 침범 등의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구가 가변차로제 운영 후 3주 동안(4월 22일~5월 12일) 차량이 집중되는 출근시간인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차량 통행 현황을 분석한 결과, 용인대 방향으로 출근하는 통과 차량 수는 가변차로 운영 전 시간당 1200대에서 1420대로 늘었고, 차량 속도는 시행 전 시속 17㎞에서 25㎞로 빨라졌다.

 

구는 운전자의 혼란과 사고를 방지하고 효율적인 차량 통행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장치를 마련했다.

 

경찰청 업무편람 기준 가변신호기 설치 간격은 250m다. 구는 운전자의 시야 확보와 안전을 위해 300m 구간 내 가변신호기 5곳을 설치하고, 노면표시 재도색과 교통안전표지판도 보강했다.

 

아울러 용인대입구삼거리 시청방향 좌회전 대기공간을 150m에서 300m로 확장하고 시청 방향 좌회전 신호를 35초에서 45초로 조정했다.

 

또, 용인시청삼거리 직진 신호를 110초에서 130초로 조정해 차량 분산을 유도했다.

 

구는 용인대입구삼거리 지역 이외에도 차량 정체 현상 해소를 위해 송담대삼거리 회전교차로 직진 차선과 이동읍 천리삼거리 우회전차로 확장을 진행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가변차로 운영은 시간대별로 다르게 발생하는 교통혼잡 현상 해소에 도움이 됐다고 본다”며 “가변차로 통행시 운전자들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신호를 준수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