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0.9℃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0.4℃
  • 대전 2.2℃
  • 대구 3.0℃
  • 울산 2.7℃
  • 광주 4.6℃
  • 부산 4.4℃
  • 흐림고창 4.6℃
  • 제주 9.2℃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서울시 "경계경보, 대피할 준비하세요" 위급 재난 문자 오발령으로 정정

지이코노미 박준영 기자 | 오전 6시 32분 경 휴대전화에서 울린 낯선 알림 소리에 놀란 시민들이 가슴을 쓸어내렸다. 서울시에서 발송한 위급 재난 문자 때문이다. 

서울시는 오늘 6시 32분경 '서울 지역에 경계경보 발령'을 내렸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하라'는 위급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특정 사유가 언급되지 않은 채 떨어진 발령에 시민들은 당장 포털사이트를 켜 속보 등을 검색했지만, 공교롭게도 사용자가 몰려서인지 네이버 앱도 한순간 먹통이 돼 더욱 혼란이 가중됐다. 

 

관련 속보 등을 찾아볼 수 없자 커뮤니티로 몰린 시민들이 서로 대피 여부를 물었고, 일부 지역에서는 트럭이나 외부 스피커를 통한 방송까지 나와 시민들은 '전쟁이 났느냐', '대피 준비를 해야 하느냐'며 우왕좌왕했다. 

 

약 9분 뒤인 06시 41분, 행안부는 다시 위급 재난 문자를 통해 서울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이라는 안내를 했다.

 

이는 지난 29일, 북한이 "5월 31일 0시부터 6월 11일 0시 사이, 인공위성 발사에 따라 해상에 위험구역을 설정하겠다"는 계획을 일본 정부와 국제해사기구(IMO)에 전달한 소위 '우주 발사체' 발사와 관련된 것이었다.

오전 7시 25분, 서울시는 다시 안전 안내 문자를 통해 '북한 미사일 발사로 인해 위급 안내문자가 발송됐다'며 '서울시 전지역 경계경보해제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시민 여러분께서는 일상으로 복귀하시기 바랍니다'라고 안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