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8.0℃
  • 맑음대전 -7.1℃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4.9℃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4.3℃
  • 흐림고창 -5.4℃
  • 제주 1.5℃
  • 맑음강화 -9.5℃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7.4℃
  • 구름조금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분명 평점 좋았는데...’ 온라인 리뷰, 어디까지 믿을 수 있나...리얼리뷰인증 태동

지이코노미 박준영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 소관 (사)한국자율공정거래연합(회장 정해춘)이 ‘온라인플랫폼 리뷰 실태조사’를 통해 안전하고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한 ‘자율준칙’ 마련에 앞장서고자 한다고 10일 밝혔다.

 

 

온라인 산업은 날로 확대되고 있다. 주로 온라인을 통해 정보를 얻는 이들은 이제 거의 대다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같은 소비자 트렌드 변화에 따라 기업은 온라인 생태계 속에 치열한 마케팅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한편 '진짜' 후기를 찾으려는 소비자의 니즈도 날로 커지고 있기에 과거처럼 입소문을 통한 마케팅만으로는 한계가 있음을 깨달은 업계는 리뷰 '작업'에 나서게 된다. 

 

가짜 리뷰를 매매·생산하는 어뷰징 업체, 불법용역중개자, 리뷰 ‘알바’까지 동원되는 건 사실 어제 오늘 일은 아니다. 다만 이러한 실태가 불공정거래의 먹이사슬로 형성되며 굳어지고 있다는 점은 주목해야 할 지점이다. 

 

이들 가짜 리뷰는 소비자를 기망하는 표시광고법 위반행위일 뿐만 아니라 소비자로 하여금 가짜 리뷰를 신뢰하여 잘못된 소비선택을 하는 피해를 주게 된다.

 

리뷰에 가장 좌지우지되는 플랫폼도 "이러한 가짜 리뷰를 적발하고도 '관련법규의 미비'로 자의적 조치를 할 수 밖에 없는 등 근절에 한계를 느낀다"고 토로하고 있는 실정이다.

 

사실 가짜 리뷰의 폐해는 전 세계적인 문제다. 국제적 소비자보호단체 ‘PIRG’ 연구팀에 따르면 인터넷상에 존재하는 리뷰의 30~40%가 날조된 가짜 리뷰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아마존’의 경우 전체 리뷰의 42%가 가짜 리뷰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가짜 리뷰로 인한 피해가 점차 커지자 美 연방거래위원회는 가짜 리뷰 1건당 최대 5만 달러(약 6천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강력한 처벌규정을 준비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대한민국은 소비지출 중 온라인쇼핑 거래 비중이 30% 수준이다. 온라인쇼핑 비중이 15%인 미국에 비해 더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미국보다 더 우수한 인터넷 인프라 환경을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사정을 고려할 때 미국보다 더 강력한 처벌규정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한국자율공정거래연합이 나선 것이다. 연합은 “온라인플랫폼 리뷰 실태조사를 통해 관련 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자율적 온라인 거래질서 확립을 위한 대책을 강구하고자 한다”며 실태조사의 취지를 밝혔다.

 

한편 (사)한국자율공정거래연합 이원섭 사업단장은 “강력한 처벌규정 고안에 앞서 정직한 온라인 판매 사업자들에게 공정한 경쟁의 장을 먼저 마련하고, 소비자에게 올바른 소비정보를 제공하기 위하여 ‘리얼리뷰인증’ 제도를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리뷰를 믿고 상품을 소비한 소비자들의 불만은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다. 결국 개인의 선택이었다고 하면 그만이다. 어느새 소비자들도 여기에 길들여져 가는 경우도 심심찮게 보인다. '그럼 그렇지'라며 골탕먹은 심정이지만, 호소할 곳도 없다.

 

그러나 어느 시대, 어느 시장이든 적어도 제대로 된 선택을 하기 위한 진짜 정보 없이는 시장 자체가 성장할 수는 없다는 점에서 한국자율공정거래연합의 리언리뷰인증 제도가 조속히 추진되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