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4.9℃
  • 흐림강릉 2.4℃
  • 구름많음서울 5.0℃
  • 흐림대전 4.4℃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6.9℃
  • 흐림광주 6.6℃
  • 흐림부산 8.9℃
  • 흐림고창 5.5℃
  • 흐림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5.5℃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7.0℃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대한육견협회 "개 식용 금지법 발의 의원 44명 낙선 운동"

 

지이코노미 이창희 기자 | 대한육견협회 식주권·생존권 투쟁위원회(이하 육견협회)는 개 식용 금지법안을 발의한 여야 국회의원에 대한 낙선 운동을 벌이겠다고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육견협회는 1일 '1천만국민 식주권 강탈 개식용금지', '악법저지 및 히틀러 후예 국개 44 OUT! 낙선국민연대'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국회에서도 1천만 국민의 식주권을 강탈하고 1천만 범법자를 만들겠다고 '개식용금지' 법안 발의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고 비판하며 "낙선국민연대를 발족하며 내년 총선까지 가열차게 투쟁해 나아갈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특히 육견협회는 개식용금지 법안을 발의한 여야국회의원 44명을 세계 최초 동물보호법 창시자인 히틀러에 빗대 ‘히틀러의 후예’ 등으로 지칭하며 울분을 쏟아냈다.  

 

또 해당 의원들이 발의한 개식용금지 법안들에 대해서는 '연간 7 만톤의 개고기를 소비하고 있는 1천만 국민의 먹을 것을 선택할 권리와 자유 즉 식주권을 법으로 금지하여 강탈하겠다는 히틀러의 파시즘적 악법'이라고 정의했다. 

 

그러면서 해당 법안들이 '국내 경제성장과 반려인구 증가로 인해 국민 인식 수준이 높아졌음'을 이유로 개식용금지를 제안하고 있는 것이 문제점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국내 경제가 선진국 수준으로 진입한 만큼 외국의 눈치를 보기 보다는 당당한 'K-개고기' 브랜드화를 통한 세계화를 이루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으며, "반려인구가 증가한 것과 관련해서는 반려견과 식용개 구분을 법제화하고 철저한 관리감독을 한다면 사회적 갈등 해결과 국가와 사회적 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다"고 반박했다.   

 

또 "식용개를 반려견과 구분해야 한다는 온라인 포털 및 댓글 등을 통한 여론이 절대적임에도 '개 식용이 현행법상 불법'이라는 일부 후원금을 노린 동물단체의 과장되고 왜곡된 주장을 국회의원들이 받아들여 법안을 발의에 동조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다시 한 번 "국민 식주권과 농민 생존권 사수를 위하여 히틀러의 후예 국개44낙선국민연대를 발족하며 목숨 걸고 똘똘 뭉쳐서 결연한 의지로 대응해 나아갈 것임을 밝힌다"며 "법안 발의한 한정애, 이헌승, 박홍근, 이용빈, 태영호 등 동조한 국개44마리 낙선운동을 대대적으로 펼쳐 나아갈 것이다"고 예고했다.

 

육견협회가 낙선운동을 펼치겠다고 지목한 국회의원들은 박홍근·김홍걸·김상희·박대수·진성준·태영호·서영석·김영주·맹성규·강선우·이병훈·이은주·서병수·김한정·남인순·정일영·성일종·황운하·김성환·이상헌·이학영·김원이·류호정·김승남·임종성·인재근·고민정·정성호·이용선·이헌승·한정애·이개호·윤미향·양정숙·이용빈·이용우·조오섭·한준호·심상정·우원식·이동주·박영순·문정복·이해식 의원 등 총 44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