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충남소방본부 누리집에 칭찬 글…“신정훈 소방장, 대형화재 막았다”

충남소방, 주유소 인근 불 붙은 화물차 진화해 연소확대 막아
2018년에는 가족들과 함께 찾은 논산 찜질방에서 화재 진압하기도

지이코노미 정길종 기자 | 화물차에서 발생한 화재가 자칫 주유소로 번질 뻔한 아찔한 상황을 충남 소방관이 침착한 대처로 막은 사실이 도 소방본부 누리집 ‘칭찬합시다’ 게시판을 통해 뒤늦게 알려졌다.

 

29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부여소방서 소속 신정훈 소방장은 지난달 18일 오전 6시쯤 여느 때와 다름없이 소방서로 출근하던 길에 논산의 한 주유소 입구 쪽에 화물차가 서 있는 것을 발견했다.

 

운행 중 타이어에 불이 붙자 급하게 차를 세운 운전자와 이를 보고 달려 나온 주유소 관계자가 정신없이 불을 끄던 중이었다.

 

위험한 상황임을 직감한 신 소방장은 곧장 차를 세우고, 소화기를 들고 화재 현장으로 뛰어들어 소화기로 진압을 시도했지만 불은 쉽사리 꺼지지 않았고, 화물차의 연료통과 불이 점점 가까워지면서 더욱 위험한 상황이 됐다. 
  
위급한 상황에서 때 마침 주유소 관계자가 근처에서 지렛대를 발견했고, 신 소방장은 주유소 관계자와 함께 화물차에서 불이 붙은 타이어를 분리하는데 성공했다.

 

이어 소방대가 현장에 도착해 완전히 화재를 진압한 것을 확인한 신 소방장은 조용히 자리를 떠났으나, 최근 ‘칭찬합시다’ 게시판에 당시 상황이 적힌 게시글이 올라오면서 알려지게 됐다.

 

사연을 올린 주유소 관계자는 글을 통해 “소화기를 사용해도 불이 꺼지지 않아 경황이 없던 중에 차분하게 진화를 도와줘 더 큰 화재를 막을 수 있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신 소방장은 2018년에도 주말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찾은 논산의 한 찜질방에서 화재경보기가 울리자, 옥내소화전을 이용해 큰 불로 번질 뻔한 사고를 막아 훈훈함을 더했다.

 

신 소방장은 “불이 쉽게 꺼지지 않는 위험한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불을 끄는데 도와주신 분들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도민과 가까운 곳에 소방관이 항상 함께 있음을 느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