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3.6℃
  • 구름많음서울 21.3℃
  • 구름많음대전 20.9℃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0.9℃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21.3℃
  • 흐림보은 20.0℃
  • 흐림금산 19.0℃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이재준 수원시장, "AV 행사 개최가 남성 권리 존중인가?"

수원=지이코노미 김영식 기자 | 이재준 수원시장은 18일 자신의 SNS에 "개인 취향은 존중되어야 하지만, 천하람 당선인의 AV(일본 성인물) 행사 취소 재고 주장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개혁신당 천하람 비례대표 당선인이 서울 강남구의 ‘AV페스티벌’ 불허 조치를 놓고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인이 성인만 들어올 수 있는 공간에서 공연 또는 페스티벌 형태의 성인문화를 향유하는 것이 뭐가 문제냐"라고 밝혔다.

 

이재준 시장은 천 당선인의 말에 "성인 페스티벌은 성인 문화를 향유하는 행사가 아니라, 자극적 성문화를 조장하는 AV 페스티벌일 뿐"이라고 일축하며 "특히나 수원은 초등학교 코앞이었다"면서 천 당선인의 발언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AV 행사 취소가 남성 본성을 악마화하는 것인지. AV 행사를 개최해야 남성의 권리와 본성, 성적 자기결정권이 존중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나라에서는 AV 제작과 유통이 엄연한 불법"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남녀를 떠나 성 착취와 비인격화, 성 상품화 등의 심각성은 모르쇠하고 대중화에 앞장서는 것이 과연 선행될 일인지"라며 따져물었다.

 

이 시장은 "수원에서 다시 이런 행사가 개최된다고 해도 저는 똑같은 결정을 할 것. 수원시는 앞으로 이런 행사가 개최되지 못하도록 현재 청소년 보호법 개정을 정부에 촉구하고 시 조례 제정을 추진 중"이라며 "상식이 통하는 사회,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한편, 행사 개최가 예고된 압구정로데오 카페거리 반경 1㎞ 안에는 압구정초, 압구정중, 압구정고, 신구중, 언북중, 청담고 등과 어린이집 5곳 이상이 위치해 있다. 강남구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개최를 막겠다"고 예고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