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1℃
  • 맑음강릉 24.2℃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9.6℃
  • 구름조금대구 25.4℃
  • 구름조금울산 22.5℃
  • 구름조금광주 19.7℃
  • 맑음부산 22.6℃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8℃
  • 흐림강화 15.1℃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7.1℃
  • 구름많음강진군 ℃
  • 구름조금경주시 23.0℃
  • 구름조금거제 18.8℃
기상청 제공

홍국표 서울시의원, 가락시장 도매법인의 독과점 문제 재도개선 필요성 강조

 

지이코노미 이창희 기자 | 홍국표 서울시의원이 19일 제32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가락시장 도매법인의 독과점 문제를 지적하고 재도개선 필요성을 강조했다.

 

지난 2일 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3월 사과값은 전년 동월 대비 88.2%나 상승해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0년 1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홍 의원은 사과를 포함한 농산물 가격의 급등 원인 중 하나로 '도매법인 중심의 경매제로 운영되는 가락시장 유통구조 문제'를 꼽았다.

 

현재 가락시장 도매법인들은 시장 개설 당시부터 단 한 차례도 교체된 적이 없으며, 이들에 의해 사실상 독과점 구조로 운영되는 경매제가 오히려 유통비용을 증가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홍 의원은 "가락시장의 도매법인 여섯 곳 중 농협을 제외한 다섯 곳은 농업과 무관한 기업이 소유하고 있으며, 이들의 영업 이익률은 농산물의 작황과 무관하게 20%대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2018년 공정거래위원회가 다섯 개 도매법인의 수수료 및 판매장려금 담합 행위를 적발한 사례를 들며 "농업과 무관한 기업들이 소유한 도매법인들은 농민과 소비자의 이익, 물가 안정보다는 기업의 이익을 위해 운영될 수 밖에 없으므로 도매법인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담합으로 거액의 과징금까지 받은 도매법인들이 별다른 제재 없이 사실상 영구적으로 영업하고 있는 현 상황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도매법인의 퇴출과 신규 도매법인의 진입이 가능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서울시와 서울농수산식품공사는 정부와 함께 도매법인 규제 방안은 물론 경매제의 폐해를 개선할 수 있는 시장도매인제 도입 등 생산자와 소비자가 최적의 가격에 농산물을 거래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하며 발언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