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21.0℃
  • 서울 17.9℃
  • 대전 20.2℃
  • 대구 21.2℃
  • 울산 21.3℃
  • 광주 20.8℃
  • 부산 20.4℃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22.9℃
  • 흐림강화 16.5℃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하나은행, 취약계층 금융지원 위해 서민금융진흥원과 612억원 출연 협약 체결

- 중·저신용자에서 연체, 연체우려 차주까지 아우르는 한층 강화된 민생금융 지원체계 구축
- 민간-공공의 협력을 통해 서민금융시장 발전 및 선순환에 긍정적인 기여

지이코노미 양하영 기자 |  하나은행(은행장 이승열)은 지난 22일 서민금융진흥원(원장 이재연)과의 협약 체결을 통해 서민금융진흥원의 고유목적사업 재원으로 612억원을 출연하고, 취약계층 금융지원을 위한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하나은행에서 출연하는 612억원은 서민금융진흥원에 출연을 결정한 9개 은행 중 가장 큰 규모다. 이번 협약은 하나은행이 지난 3월 27일 발표한 총 1,563억원 규모의 「민생금융지원 자율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민생금융지원 자율 프로그램」은 소상공인‧자영업자‧금융취약계층을 위한 '은행 자체 프로그램' 938억원과 서민금융진흥원 출연 등을 포함한 625억원 규모의 '정책지원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하나은행의 서민금융진흥원 출연으로 중‧저신용자에서 연체 및 연체 우려 차주까지 아우르는 민생금융 지원체계가 한층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금번 협약으로 민간과 공공의 협력을 통한 서민금융시장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나은행은 이번 협약 체결 이후 이사회 등 내부 의결 절차를 거쳐 신속한 집행에 나설 예정이며, 동시에 고금리‧고물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서민금융진흥원 출연을 제외한 951억원 규모의 「민생금융지원 자율 프로그램」 대해서도 적극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민간과 공공이 협력해 고금리‧고물가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사회의 다양한 계층에 사각지대 없는 폭 넓은 민생지원을 실시키로 했다"며, "앞으로도 실질적이고 내실 있는 지원을 이어가며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따뜻한 금융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사업 분야별로 추진 중인 상생금융 업무를 통합 관리하기 위해 지난 2024년 조직개편에서 '상생금융센터'를 신설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상생금융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적극 부응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금융취약계층 등 서민경제 안정을 위한 보다 신속하고 빈틈없는 금융지원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