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상 골퍼가 있듯 진상 캐디도 있다
진상 골퍼가 있듯 진상 캐디도 있다
  • 김대진
  • 승인 2020.05.22 15:02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성을 높이고 직업정신에 투철해야 진상 캐디 면한다.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에서 열렸던 '인터내셔널크라운' 골프대회 경기장면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에서 열렸던 '인터내셔널크라운' 골프대회 경기장면(사진:G-ECONOMY)

 

[데스크칼럼] 진상 골퍼. 한마디로 제멋대로인 골퍼다.
무례하고 억지를 부리는 골퍼다. 가장 흔한 유형이 캐디(경기보조원)에게 막말을 하고 성질을 부리는 타입이다.
말 그대로 갑질이다. 이런 진상 골퍼를 만나면 캐디는 하루를 잡친다. 동반자도 마찬가지다.
그렇다고 진상 골퍼만 있는 게 아니다. 진상 캐디도 있다.
“요즘 캐디들은 공이 어디로 날아갔는지 잘 보지도 않는다”
“공을 찾아주는 캐디를 보기 힘들다”
“캐디 눈치까지 봐야 하니 피곤하다”
“골프채를 제맘대로 갖다준다. 채를 바꿔달라고 해도 못들은 척 한다”
“캐디가 너무 쌀쌀맞다. 말을 부치기도 힘들다”
“플레이를 빨리 하라고 너무 다그치는 바람에 공을 어떻게 쳤는지도 모르겠다”
“코스에 대한 설명도 제대로 하지 않고 물어보면 귀찮아 한다”
“스코어도 정확하게 적지 않고 고쳐달라고 하면 불쾌한 표정을 짓는다”
“본인 이름도 알려주지 않고 대충 넘어가니 뭐라 불러야 될지 난감한 적도 있다”
“그늘집에서 사라진 캐디가 손님들이 한참 기다리는데도 나타나지 않았다”
“캐디가 무슨 일이 있는 지 자꾸 폰을 들여다봐 기분이 좋지 않았다”
“티샷한 공이 OB라고 해서 가보니 OB가 아니었다”
“초보 골퍼를 만나면 자신이 프로인양 레슨을 하기 바쁘다”
“무슨 불만이 그리 많은지 라운드 내내 인상을 쓰고 있는 것 같아 불편했다”
“캐디가 남은 거리도 제대로 모르고 타깃 방향도 엉터리로 알려준다”
...
 
캐디가 전동카트를 운전하고 있다.(사진은 기사 중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캐디가 전동카트를 운전하고 있다.(사진은 기사 중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사진:G-ECONOMY)

 

골프장 하우스 캐디들에 대한 골퍼들의 불만도 갖가지다. 물론 친절하고 본업에 충실한 캐디들이 훨씬 많다. 그러나 골퍼들에게 불쾌감을 주는 진상 캐디도 분명 있다.
골퍼가 캐디에게 예의를 지켜야 하듯 캐디도 골퍼에게 지켜야 할 예의가 있다.
더군다나 캐디는 골퍼가 경기를 안전하게 잘 마칠 수 있도록 조언하고 돕는 게 업무다. 그게 본업이다.
취미로 골프를 즐기는 골퍼들을 보조하는 캐디의 역할에 대해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골프룰에 명문화된 것은 없다.
이는 아마도 영국이나 미국 등지에선 아마추어 골퍼들이 평소 플레이를 할 때 대부분 캐디 없이 경기를 하는 관행 때문일 것이다.
골프룰에 명시된 규정은 주로 프로대회에 나서는 선수들의 전문 캐디들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
그런데 우리나라엔 대부분의 골프장에서 캐디의무제를 실시하고 있다. 최근 일부 골프장에서 캐디 없이 플레이하는 노캐디제를 일부 시행하고 있지만 아직은 미미한 수준이다.
골퍼가 캐디를 선택해서 쓰는 게 아니라 싫어도 써야만 하는 것이다.
국내 골프장의 경우, 캐디는 라운드를 하기 전 골퍼들에게 간단한 스트레칭을 시키고 골프 코스를 안내하며 전동카트를 운전한다. 또 골퍼들에게 골프채를 갖다주고 홀까지 남은 거리와 공이 어디에 떨어졌는지를 알려주기도 한다. 그린에선 공을 닦아주고 퍼팅라인이나 브레이크를 봐주기도 한다. 플레이어를 대신해 스코어도 대신 기입해 준다.
이런 여러 가지 일을 하는 대가로 캐디피를 받는다. 반면 골퍼 입장에선 캐디피를 내는만큼 그에 합당한 서비스를 받고 싶어한다. 그게 인지상정이다.
그런데 캐디가 제 할 일을 제대로 못하거나 골퍼들에게 불쾌하게 대했다면 그건 분명 문제가 있다. 전문성과 직업정신이 결여됐다고 볼 수 밖에 없다.
캐디는 골프장 이미지를 좌우하는 큰 요인 중의 하나다. 캐디가 잘못하면 캐디 자신의 이미지가 나빠지는 것은 물론 골프장 이미지도 좋지 않게 된다. 위에서 언급한 여러 사례 중 일부는 골프장측에 책임이 있는 것도 있다. 예컨대 한 팀이라도 더 내보내 매출을 늘리려는 골프장측 욕심 때문에 캐디들이 골퍼들에게 빠른 경기 진행을 닦달하다 욕을 먹기도 한다.
진상 캐디 문제를 해소하려면 무엇보다 전문성을 높이고 직업정신을 투철하게 갖도록 골프장측과 캐디 스스로 노력해야 한다.
나아가 캐디자격증제 도입도 검토해 볼만하다. 캐디 전문성과 능력에 따라 몇 가지 등급으로 나누고 그에 따라 캐디피도 차등으로 지급할 수 있어야 한다.
또 캐디 수급 문제 해결과 관련해 노캐디제 도입 등도 대폭 확대할 필요가 있다.
독자 여러분, 늘 건강하고 행복하십시오.
감사합니다.
김대진 편집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역지사지 2020-06-21 22:29:33
골프장들이 왜 노캐디를 안할까요? 골퍼들이 라운딩하는데 진행속도와 골프장 그린 훼손, 카트타고 역주행, 다른코스 진입 등 문제 점이 많기때문입니다. 자기만 생각하는 골퍼들 너무 많습니다. 다른팀들도 골프치려고 왔는데 자기만 돈내고 치려 온지 알아요. 경기진행 닦달하는게 싫으면 그린피 비싸고 10분이상 간격으로 티업하는 명문 골프장으로 가주시길 바랍니다. 무엇보다 자기가 매너있는 골퍼였는지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나뮬리 2020-05-27 20:59:40
퍼팅라이는 제발 본인이놓으세요 . 머리올리는것도아니고
10년쳐도 퍼팅라인놓을줄모르냐 캐디한테 물어보고 놓는건본인이놔야지 어디가서 골프친다하지마라

진상캐디 2020-05-24 20:57:21
제가 경험했던 캐디 95%는 돈을 받는 만큼
열심히 공손히합니다.
하지만, 아닌 캐디도 분명히 있습니다.
분위기를 망치는 캐디,
고집이 쎄서 무조건 자기가 맞다고
우기는 캐디,
술먹고 냄새 풍기는 캐디,
카트에서 1m이상 안 벗어나는 캐디
그런 캐디 만나면 13만원 키대피가
아깝기만 합니다.

웃긴김대진 2020-05-24 16:16:53
기자 양반아 니가 진상아니냐? 골프를못치면 빨빨움직이고 캐디탓하지말고 매너부터 배워라 . 그런캐디가잇음 회사에서 그냥 두겄냐? 해도해도 기사가 너무하네 ㅋㅋ

윤종오 2020-05-24 08:38:45
골프장 10 여곳 가봤지만 진상캐디는 없었다.
4명을 보조하는데 늘 바쁘고 힘들어 보이더라.
한마디라도 위로를 드리고 싶어 골프채를 받을때마다 고맙습니다 힘드시겠어요 합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620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성요
  • 명칭 : 지이코노미(주) G.ECONOMY
  • 매체명 : G.ECONOMY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G.ECONOMY ONLINE CEO 김용두, MAGAZINE CEO 강영자
  • 편집인 : 김용두   |    G.ECONOMY ONLINE 편집국장 백성진, MAGAZINE 편집국장 김대진
  • G.ECONOM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G.ECONOM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