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4.6℃
  • 맑음강릉 9.0℃
  • 구름많음서울 6.2℃
  • 흐림대전 6.4℃
  • 구름많음대구 10.2℃
  • 맑음울산 12.7℃
  • 흐림광주 9.5℃
  • 구름많음부산 9.2℃
  • 흐림고창 7.6℃
  • 흐림제주 12.3℃
  • 구름많음강화 5.2℃
  • 흐림보은 5.5℃
  • 흐림금산 6.7℃
  • 흐림강진군 10.8℃
  • 구름많음경주시 11.7℃
  • 흐림거제 9.9℃
기상청 제공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입국 후 PCR검사 폐지 긴급 간담회 개최

 

G.ECONOMY(지이코노미) 이창희 기자 | 강석주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장과 박유미 시민건강국 국장이 서울특별시관광협회 및 서울공항버스운송사업자협의회 등 서울시 관광산업계와 함께 26일 서울시의회 별관 제5회의실에서 '입국 후 PCR 검사 폐지를 위한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국가 경제발전에 필수요소인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서울시의 과감한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는 서울시 관광산업계의 요청에 따라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중앙정부에 건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를 주관한 양무승 서울특별시관광협회 회장은 "해외입국자는 입국 후 1일 이내 의무적으로 PCR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입국 후 검사 결과를 자율적으로 입력하게 하고 있어 해외에서 입국한 외국인의 절반 이상이 입국 후 검사 결과를 등록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입국 후 PCR 검사 실효성에 의문이 들며, 불필요한 PCR 검사로 막대한 국가재정이 낭비되고 있다"고 의견을 표명했다.

 

이어 권영찬 서울공항버스운송사업자협의회 회장은 "OECD 주요 국가 가운데 입국 후 PCR 검사 의무 조치가 남아 있는 거의 유일한 국가는 한국뿐"이라며 "해외 주요 국가들이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완화하고 국가 경제 발전에 필수 요소인 관광사업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는 상황인데 입국 후 PCR 검사는 국내 외국인 관광객 유입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현장 의견을 청취한 박유미 국장은 "서울시에서도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전환 필요성에 적극 공감 하며, 중앙방역대책본부에 개선 방안을 지속 건의하고 있다"고 공감대를 밝혔다.

 

간담회를 주최한 강석주 위원장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종식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며 경제, 사회, 문화적 활동이 본격적으로 재개될 전망인데, 이러한 세계 동향에 발맞추어 지금은 관광산업에 대한 활성화와 국내 경기 회복 전략 준비를 해야 할 골든 타임"이라며 "서울시의 관광산업 생태계 회복 조치가 다른 국가들의 추세에 뒤처지지 않도록 중앙방역대책본부에 적극 건의해달라"고 시민건강국장에게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