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4.5℃
  • 흐림서울 24.4℃
  • 흐림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8.4℃
  • 흐림울산 27.0℃
  • 흐림광주 26.7℃
  • 흐림부산 25.4℃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31.2℃
  • 흐림강화 24.6℃
  • 흐림보은 27.4℃
  • 구름많음금산 29.1℃
  • 흐림강진군 29.7℃
  • 흐림경주시 27.1℃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MBC 실화탐사대 “새집?과 사라진 꿈”…“A사·입주자. 정정방송 등 법적 조치 시사”

“공무원들이 바보인가?”
“한쪽의 주장만 다룬 일방적인 방송”
건설사와 분양 입주자들의 끝없는 대립

지이코노미 정길종 기자 | 최근 9일 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 “새집?과 사라진 꿈’ 방송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건설사와 입주자들이 법적 조치를 시사하고 있다.

 

▲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 “새집?과 사라진 꿈’ 방송에서 진행자들이 발목이 들어간다. 고 했던 장면 사진

▲지난 15일 취재진이 찾은 현장, 진행자들이 발목이 들어간다고 한 현장 사진,

 

건설현장은 물가 상승 및 가파른 금리 인상에 따라 건설사와 분양 입주자들의 끝없는 대립 관계가 이어지고 있다.

 

시공사는 물가 상승과 중도금 대출 금리 인상 등으로 부담을 안으며 공사를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며, 입주자들은 금리 상승으로 분양받을 당시 연금리 4%였던 것이 현재는 8%까지 올라가 있는 상황에 집값은 엄청난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어 시공사와 분양자들의 아픔은 불 보듯 뻔한 상황이다.

 

이렇게 민감한 상황에서 시청자들이 신뢰하고 있는 진행자와 변호사 등이 출연해 심각성을 방송한 MBC 실화탐사대 “새집?과 사라진 꿈”이 팩트를 담은 것인지 아쉬움이 남는다.

 

15일 취재를 종합하면 실화탐사대가 방영한 영상의 사진과 양주시청 건축과에 사용승인을 받기 위한 보고서 사진과 비교해본 결과는 지난 12월에 보고한 내용 또는 이전의 사진으로 보인다.

 

아울러 실화탐사대 방송은 “한쪽의 주장만 다룬 일방적인 방송”으로 보인다. 시청자에게 신뢰감을 주는 스타 진행자 변호사들의 충격적인 반응을 앞세워 관할 시청 관계자 등을 비롯한 커넥션으로 엮어 버리는 결과가 됐다.

 

A사 관계자는 ‘실화탐사대’ 제작과정에서 우리에게 부여된 반론권 등을 포함한 참여권리를 박탈하고 짜깁기 편집으로 인한 부실시공이 상당하다는 내용은 부당하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일부 입주자들의 말만 듣고 방송했다. 사실과 다르다”며 정정방송 등 법적 조치를 시사했다.

 

공사가 2개월 지연된 것은 사실이다. 사용승인을 받기 위해 관할 시청에 여러 차례 보강을 통해 공문과 답사를 통해 사용승인을 지난 2월 6일에 받았다. “공무원들이 바보인가?” 국가가 주택으로 인해 민감한 현실에서 함부로 사용승인을 내주었겠는가를 상식적으로 생각해주었으면 한다. 돌아온 것은 피해자 뿐이다.

 

A 입주자는 인터뷰에서 몇몇 개인의 이야기를 방송으로 다룸으로 인해 다수의 입주자들이 피해(집값 하락)를 입었고, 주변의 따가운 시선과 주변에서 걱정 연락을 받게 돼 분양받을 시, 부러움을 샀던 현장이 애물단지가 됐다고 하소연했다.

 

MBC 실화탐사대 “새집?과 사라진 꿈”을 제작한 K PD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답변은 오지 않았다.

 

공영방송 MBC “실화탐사대” 시사교양 프로그램은 타 뉴스보도 보다도 신뢰성을 가지고 시청자들에게 다가서고 있는 프로그램으로 파급력이 대단하다. 포털에서 실화탐사대 키위드에 ‘양주타운하우스’가 따라붙을 정도다. MBC는 불붙은 집에 부채질한 꼴이 됐다. 귀추가 주목된다.

 

▲‘양주타운하우스’ 입주 지원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