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7.8℃
  • 맑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24.9℃
  • 흐림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25.6℃
  • 흐림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설날, 서울역사박물관에 88마리 호랑이 보러 오세요.

URL복사

서울역사박물관 상설전시 1존 작은 전시실에서 ‘2022, 범 내려온다!’ 개최

 

G.ECONOMY(지이코노미) 정길종 기자 | 서울역사박물관(관장 김용석)에서는 임인년 호랑이해를 맞이하여 상설 전시실 1존(3층) 작은 전시실에서 ‘조선시대 사람들이 사랑한 동물들 1 - 2022, 범 내려온다!’展을 오는 4월 24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처음 공개하는 유치봉의 '산속에 노니는 78마리 호랑이 그림'을 비롯하여 총 88마리의 호랑이가 등장하는 소장유물 14점을 선보인다.


유치봉이 그린 '산에서 노니는 78마리 호랑이 그림'에는 산에 내려오는 호랑이, 새끼를 업은 호랑이, 목을 긁는 호랑이 등 다양한 호랑이 등을 찾아볼 수 있다.


사인검(四寅劍)은 호랑이 해(寅年), 호랑이 달(寅月), 호랑이 날(寅日), 호랑이 시간(寅時)에 오래된 쇠로 만든 칼이다. 사인검은 순수한 양(陽)의 기운으로 사악한 기운으로 귀신을 베고, 재앙을 물리친다는 의미로 조선왕실에서 주로 제작되었다. 검에는 별자리와 주문이 금으로 새겨져 있다.


호랑이를 탄 인물상은 상여에 장식하던 것으로 장군 등 인물상이 죽은 사람에게 길을 안내하거나, 호위하는 역할을 해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제작되었다. 시대에 따라 장군 대신 군인 등의 모습을 한 예도 있다.


이외에도 호랑이와 까치 그림, 호랑이와 대나무 그림 등과 함께 호랑이와 까치가 그려진 백자, 호랑이 발톱 노리개도 함께 전시된다.


인왕산 범바위, 북아현동 호반재, 갈현동 벌고개 등 서울지역 내 호랑이와 관련된 장소 10여 곳을 영상 패널로 소개한다.


‘인왕산을 모르는 호랑이가 있나?’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인왕산은 호랑이로 대표되는 산이었다. 옛날 인왕산에는 사람에게 해를 끼치지 않고 살던 호랑이 한 쌍이 있었는데, 암호랑이가 포수에게 잡혀 죽었다. 이에 수호랑이는 울부짖다 바위에 머리를 부딪혀 죽었고, 바위는 떨어져 나갔다. 그런데 이 바위가 죽은 수호랑이의 모습과 같다 하여 범바위라 불렸다.


은평구 갈현동에 위치한 벌고개는 궁말에서 서오릉으로 넘어가는 고개로, 세조 11년(1465) 호랑이의 피해가 있자 병조판서 김질(金礩)에게 명하여 범을 잡게 하였으나, 실패하자 세조가 친히 장수를 지휘하여 범을 잡았다고 전한다.


서대문구 북아현동 아현성결교회에서 금화산으로 올라가는 고개인 호반재는 한양 부근에 있던 호랑이들이 새끼를 낳으면 새끼를 데리고 인왕산 대왕 호랑이에게 인사를 드리러 가는 길목의 고개라고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호랑이 부적체험 코너를 함께 운영한다. 체험에 사용되는 부적은 박물관 소장유물을 본떠 만든 것으로 호랑이 등 위에 머리가 셋 달린 매가 올라탄 것으로 조선시대에 나쁜 기운을 물리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만든 것이다.


서울역사박물관 김용석 관장은 “조선시대 사람들이 공포와 두려움의 대상인 호랑이를 용맹스러움과 신령스러움의 상징으로 여겨 나쁜 기운을 물리치기를 기원한 것과 같이 이번 전시에 등장한 호랑이 88마리와 함께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좋은 일만 가득하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전시는 서울역사박물관 상설전시실 1존에 위치한 작은 전시실에서 무료로 관람 가능하며,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