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33.2℃
  • 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31.3℃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30.5℃
  • 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32.4℃
  • 흐림강화 24.6℃
  • 흐림보은 30.1℃
  • 구름많음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봄 라운드 전 꼭 해봐야 할 3가지 기본기 “ 공 위치·팔 간격 점검하고 3초 드릴로 강력한 트랜지션까지

〈종수하다〉×〈골프소마사피엔스〉 이종수·양이원의 더블액션

 

G.ECONOMY(지이코노미) 박준영 기자 | 당장 눈앞의 스윙 문제와는 관계없는 것 같았는데 그립 하나, 공 위치 살짝 바꿨을 뿐인데 임팩트가 좋아지는 경험은 누구나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많은 프로 골퍼들이 ‘스윙의 오류를 고치려면 아주 소소한 기본기부터 점검하라’고 강조하는 이유다. 겨울 동안 연습도 연습이지만, 스크린 골프에 매진한 골퍼라면 봄 라운드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 이번 레슨에 주목하자.

 

PHOTO 방제일

 

 

이종수의 레슨 #1 볼 포지션

 

볼 위치만 잘 잡아도 정타율↑

볼 위치만 잘 잡아도 백스윙과 임팩트 구간의 질이 달라진다. 볼 위치를 점검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얼라인먼트 스틱(클럽 등으로 대체해도 된다)으로 바닥에 선을 그어놓는 것이다.
분명 ‘느낌’ 상으로는 볼이 몸의 중심에 있는 것 같은데, 실제로는 한쪽으로 쏠려있는 경우가 많다. 어깨와 발의 정렬도 틀어져 있는 아마추어가 상당히 많은데 얼라인먼트 스틱을 활용하면 이러한 정렬을 직관적으로 점검하기 수월하다.
테이크백을 해보고 클럽과 스틱이 평행을 이루는지 확인한다. 팔 간격이 틀어졌거나 회전이 잘못되면 백스윙이 정확한 플레인을 벗어나고, 이는 보상 동작을 통해 미스샷으로 이어지기 쉽다.

 

양프로의 해설
Q. 공 위치 좀 움직였다고 얼마나 달라지겠어?


A. 볼 포지션은 회전축과 볼의 관계에 밀접하게 관련됩니다. 특히 임팩트 시의 어택앵글, 클럽 패스와 스윙 디렉션, 페이스 앵글에 이르기까지 전반적인 요소들의 주요 한 기준점이 됩니다. 기본적으로 스매쉬 팩터가 떨어지고, 어택 앵글과 스윙 디렉션이 틀어져 정타를 낼 수가 없습니다.

 

 

이종수의 레슨 #2 팔 간격 점검


“실제 시합을 치르다가도 난사성 구질이 나오면 팔 간격을 점검합니다.

그렇게 해결되는 경우가 의외로 꽤 있었고요.” (이종수 프로)


팔 간격이 비거리 올려준다?
양팔 사이에 적당한 크기의 공을 끼우고 공이 떨어지지 않도록 스윙을 해본다.

 

백스윙할 때 오른쪽 견갑부위가 어깨와 충돌하는, 즉 오른쪽이 막혀서 돌지 못한다면 팔 간격과 더불어 팔의 모양도 체크 해보자. 마치 ‘아기를 안아 올리는’ 듯한 자세를 취한 뒤 그대로 손만 모아서 클럽을 잡으면 된다.


팔 간격은 백스윙을 할 때 가장 중요한 스윙 플레인과 파워 축적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적당한 팔 간격은 정확하고 강한 트랜지션 동작을 유도하게 되는데,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이 트랜지션이 얼마나 잘 만들어지는 지가 스윙의 비거리에도 관여한다.

 

양프로의 해설
Q. 팔 간격이 그렇게 중요하다고?!


A. 미국 정형학회에서 다운스윙부터 임팩트 직전까지 과정에서 근육 활성도를 연구해보니 실제로 다운스윙 시 대흉근의 활성도는 90%까지 올라갑니다. 견갑하근도 상당히 많이 쓰였고요. 팔이 벌어지면 스윙 플레인이 틀어지고, 트랜지션에서 클럽을 가속하기 어려운 이유입니다.
또 운동학적 에너지를 조사한 결과 가슴과 코어에서 70%, 양팔에서 28%가 나왔습니다. 우리가 지면 반력을 쓰는 건 지면을 박차는 힘을 회전력에 더한다는 개념이죠. 그 회전력 자체는 하체보다는 상체에서 나온다는 겁니다. 이런 것들을 결정하는 요소가 바로 볼 포지션과 팔 간격입니다.

 

 

이종수의 레슨 #3 〈3초 드릴〉
 

 

하나, 둘, 셋의 마법
3초 드릴은 단순히 백스윙 탑 모션만 만들었다가 자세를 푸는 게 아니다. 공을 두고 실제 스윙을 하되 백스윙 탑 포지션에서 멈췄다가 볼을 치는 연습 방법이다.

 

초급자는 처음에는 자세를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온 신경이 집중되고 힘이 잔뜩 들어갈 것이다. 그러나 초급자라도 이 연습을 꾸준히 한다면 이 3초간 생각보다 많은 것들이 느껴진다.

 

또한, 스윙의 흐름이 끊어지기 때문에 어떻게 다운스윙을 시작해야 할지 전혀 감을 잡지 못 한다. 중급자 정도 되는 골퍼라도 익숙하지 않으면 볼을 제대로 맞히지도 못하지만, 효과는 확실하다.

 

테이크백과 백스윙을 굳이 ‘탄력’으로 올라가 온몸을 써 휘두르지 않아도 가볍게 정타를 맞출 수 있게 되는데 이 연습을 통해 전환 동작, 즉 트랜지션을 어떻게 하면 될지 감을 잡았기 때문이다.

 

다만 사람이 가득한 연습장에서 이 연습을 하려면 공이 사방으로 튈지도 모른다. 트랜지션을 강하게 하기보다는 끊겼던 스윙의 흐름을 다시 찾아 부드럽게 정타를 맞추는 것에 집중해보자.

 

양프로의 해설
Q. 백스윙 탑에서 3초를 멈추면 힘만 들고, 공도 못 맞출 것 같은데. 대체 뭐가 좋은가요?!


A. 백스윙하면 오른쪽 발뒤꿈치에 무게가 실리는데 이것이 지면 반력입니다. 이 힘을 다운스윙을 통해 왼발(목표 방향 쪽 발) 앞쪽으로 전달하는 것이 지면 반력을 이용한 스윙이죠.

백스윙 탑 포지션에서 잠시 멈춰보면, 발목과 무릎 등 동적 균형을 이루는 지점과 발바닥의 압력점을 스스로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백스윙 탑에서 멈췄다가 다운스윙을 시작해보면 트랜지션(방향전환)을 시작하는 자기만의 방식을 찾을 수가 있습니다.

따라서 3초간 멈췄다가 정상적으로 볼을 치는 연습을 계속해 익숙해지면, 결과적으로 트랜지션 플로우를 빠르게 만들고, 이는 다시 상체의 회전력(토크)를 만들어 내줘 운동능력을 최대로 끌어올릴 수 있게 됩니다. 남녀 구분없이 모든 선수들의 훈련에 사용되는 방법이니 믿고 해보셔도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