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0.6℃
  • 흐림강릉 4.5℃
  • 흐림서울 10.4℃
  • 대전 5.9℃
  • 대구 7.2℃
  • 울산 7.6℃
  • 광주 7.0℃
  • 부산 8.6℃
  • 흐림고창 6.1℃
  • 제주 11.5℃
  • 흐림강화 8.8℃
  • 흐림보은 6.3℃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레슨-투어프로 더블액션] 파워 축적해야 큰 스피드 낼 수 있다. 〈스윙기술 편〉 Chapter 3

이종수×양이원 [투어프로 더블액션]

지난 Chapter 1, 2의 S3, S4에 이어 드디어 풀스윙인 S5다.


경사가 많은 국내 골프장에서는 균형 잡힌 풀스윙을 할 기회가 많지 않다. 일관성과 비거리를 위해 지속적인 연습과 레벨업이 요구되는 이유다. 특히 드라이버 풀스윙은, 프로선수를 포함한 남성 골퍼에게 사실상 골프의 ‘KSF(Key Success Factor)’다.


이번 호에서는 지난 Chapter 1, 2와 중복되는 설명은 생략하고, 풀스윙에 필수적인 내용을 위주로 소개한다.

 

덧붙여 골프칼럼인 ‘골프소마사피언스’에서 레슨에 관한 과학적·스윙 기술적 내용을 부가설명해두려고 하니 이번 호 칼럼 또한 꼭 참고하기를 바란다.


WRITER 양이원·이종수

 

Chapter 3.

S5 귀(오른 어깨)에서 귀(왼 어깨)까지

※오른손잡이 기준. 높이는 손 위치를 기준으로 했다(헤드 또는 샤프트X)

 

스윙플레인은 계속 유지돼야 한다
골프 스윙의 ‘모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스윙플레인과 임팩트 포지션이다. 물론 스윙목적에 맞는 셋업이 전제되어야 하며, 백스윙과 다운스윙 모두에서 스윙플레인의 유지가 필요하다.

 

셋업부터 S4(명치)까지 차례로 만들어진 스윙 모션은 곧 탑포지션에 이르게 된다. 여전히 식지 않은 ‘운동 관성’과 함께 손과 몸이 자연스럽게 움직인다는 개념이다.


백스윙에서 좋은 플레인을 만들었다면, 전환 동작에서는 발바닥과 엉덩이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바탕으로 상·하체가 분리되고, 양팔은 ‘1차 가속’에 들어간다.


다음으로 왼팔과 손이 안내하는 플레인을 따라 회전하면서 Lag된 클럽 헤드를 릴리즈하게 되는데, 이는 클럽헤드의 스피드, 즉 ‘2차 가속’을 만들면서 최대 스피드로 임팩트에 진입하게 되는 것이다.


클럽마다 다소 차이가 있지만, 임팩트 포지션에서는 손의 위치가 볼보다 앞선(Shaft Lean) 모션이 만들어져야 하고, 클럽은 플레인을 따라 피니쉬로 도달하게 된다.
(※이번 호 칼럼 ‘벤 호건의 스윙플레인 이야기’ 참조)

 

스윙의 모든 과정에서 균형과 리듬감이 유지되면서
피니쉬까지 쉼 없이 도달한다면,
멋진 모션(폼)과 액션(파워)을 겸비한 풀스윙(S5)이 완성된다

 

 

1. S5 단계의 스윙 모션
스윙플레인이 가파르거나 완만하면?
만일 충분한 연습량이 담보된다면, 백스윙 플레인이 다소 가파르거나 완만하다고 해도 제구력(컨트롤)이 좋을 수 있다. 실제로 백스윙이 기술적으로 비효율적임에도, 다운스윙 플레인을 제대로 가져감으로써 Top class로 활동하는 PGA 선수들도 종종 있다. 심지어 의도적으로 차이를 만들어 긍정적인 보상패턴을 만드는 선수들도 있다. 


현존하는 레전드, 타이거 우즈도 어깨 정렬을 다소 오픈하는 경향이 있으며, ‘피니쉬의 교과서’로 불리는 로리 매킬로이는 백스윙 시작 시 의도적인 Sway와 Recentering을 통해 100°가 넘는 가슴 턴과 리듬을 만들어 최고의 스피드를 자랑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효율적인 동작으로 골프를 익히는 것은 충분한 연습량이 담보되고 어린 시절부터 골프를 시작한 골퍼가 아니라면, 만족보다 불만스러울 가능성이 크다.


좋은 풀스윙을 하려면 먼저 자신의 신체조건과 셋업, 클럽의 라이에 맞는 백스윙 플레인을 만들어야 한다. 이후 통제된 클럽의 샤프트 라인을 바탕으로, 양손은 클럽헤드와 페이스를 컨트롤해야 정확한 임팩트와 빠른 스피드를 만들 수 있다.


골퍼가 연습하는 가장 중요한 목적이며, 이는 야구에서 투수의 제구력을 만드는 원리와 같다.


2. S5 단계의 연습방법과 뇌 명령(예)
지난 Chapter와 골프칼럼에서 언급했듯이, 골퍼의 뇌(전두엽)에서 반응이 좋은 단어로 뇌 명령어를 만들어 조합할 수 있다. 

 

가. 백스윙
지난 호 ‘S4 스윙’에서 언급했듯이, S5 백스윙은 S4의 연장선이다. S4 스윙에 적극적 내지는 어느 정도만이라도 리듬과 템포를 부여하면 그 스윙플레인을 따라 ‘자동으로’ S5 풀스윙의 탑이 완성된다. 물론 그 시작은 테이크어웨이(S3)이며, 속도(Velocity)와 직결된 왼 손목 코킹 또한 의도적이지 않아도 완성될 수도 있다. 


셋업 때와 같은 척추각을 유지하면서 골반과 발목의 가동성을 이용하여 사진에 그어진 라인에 맞는 탑을 만드는 것이 이상적이며, 오른 팔꿈치가 옆을 바라볼 정도로 너무 벌어지지(Flying elbow) 않도록 한다. 


이때 오른팔의 전완부(아래 팔뚝)의 기운 각도가 척추 기울기와 같게 되는 정도 이내로 만들어주면 일관성에 유리하다. 가장 이상적인 건 오른팔 전완부 라인이 오른 골반의 장골(엉덩뼈)을 가리키는 정도(※사진 참조)다. 

 


※‘최대 파워’를 만들기 위해서만이라면 야구나 장타 선수들처럼 ‘플라잉 엘보’를 활용하는 게 도움이 된다.

 

 

뇌 명령어: 주먹 하나 위로!
입문·초급 골퍼나 몸의 기능적 움직임이 부족한 골퍼는 S4보다 높은 위치의 S5 단계의 탑포지션이 ‘자동으로’ 만들어지지 않을 수 있다


이때는 의도적으로 S4 백스윙에서 정지한 후, ‘주먹 하나 위로’라는 뇌 명령어를 활용해 탑포지션을 만드는 연습을 2주 정도 진행한 뒤 백스윙 연속 동작을 실행하면 수월하다. 여기서 코킹과 힌징을 의도적으로 만들기보다 거의 자동으로 만들어지도록 하면 훨씬 역학적(자연스럽다)이다. 


그리고 백스윙 탑의 손의 위치는 오른 어깨 또는 귀 높이로 정해서 정지한 후, 다운스윙으로 이어지는 연습이 꼭 필요하다. 입문·초급 골퍼에게는 포지션(위치에너지)에 대한 운동감각의 저장을 위해서, 중·상급 골퍼 이상의 레벨에서는 이상적인 전환 동작의 운동감각을 저장시키기 위해서다. 

 

손 위치가 궤적에 영향 미친다
참고로 지난 호 골프칼럼에서 자세히 언급했듯이, 손가락을 놓치거나 손목이 매우 유연한 골퍼는 코킹이 아닌 ‘오른 팔꿈치를 접는다’는 의도(뇌 명령어)가 특히 효과적이다. 


백스윙 탑에서 손의 위치는 다운스윙 시의 스윙궤적에 영향을 준다. 특히 드라이버 스윙에서 손이 가파른 위치에 있으면 Draw spin을 만들기 쉽지 않다. 


나아가 중·상급 이상 레벨에서는 자신에게 맞는 ‘구질’에 따라 셋업 시 정렬을 변경하거나, 백스윙 시 요구되는 스윙플레인을 ‘의도적으로 변경’해 필드에서 결정적인 순간에 써먹을 수 있는 자신만의 주무기를 만들어나가야 한다.

 

성과를 위한 백스윙을 만들자
프로선수 레벨은 주요구질이 단순히 페이드/스트레이트/드로우로 끝나지 않고, 수치적인 구질의 평균값을 내거나 조절할 수 있는 백스윙(셋업 포함)을 만들어야 한다. 


피지컬적으로는 파워 축적을 위해 흉추와 어깨의 가동성을 꾸준히 확보하고, 코어근육을 강화하는 노력도 항상 필요하다. 


기술적으로는 지면 반력과 중력 가속의 사용 목적에 따라, 탑포지션에서 몸의 높이를 약간 눌러줄지(flex), 유지할지(level), 약간 확장할지(Extension) 등 자신에 맞는 스윙 타입을 만들어갈 필요가 있다. 


물론 이를 결정하는 중요한 지표는 실제 성과(Performance)다. 


나. 다운스윙

임팩트를 만드는 2가지 타입
다운스윙은 이미 다뤘던 S3, S4와 다르지 않다. 발의 압력(하중)을 왼발로 ‘Loading’하고, 연결된 몸(체중)의 이동 및 회전을 수행하면서 팔과 손의 제어(릴리즈)해 스윙을 완성한다. 다만 임팩트 면에서는 스윙 타입이 히터인지 스윙어인지에 따라 크게 두 가지로 나뉠 수는 있다.

 


히터는 회전과 함께 오른 팔꿈치 관절을 적극적으로 펴주는 추진력으로 임팩트를 한다. 반면 스윙어는 왼 어깨와 왼팔 라인을 이용하여 회전하는 아크 과정에서 수동적으로 오른팔이 펴져 나가면서 볼이 충돌되는 임팩트를 만들게 될 것이다.

 

히터라도 손목 각도는 유지되어야 한다
주의할 것은, 오른 팔꿈치를 의도적으로 펴주는 ‘히터’ 타입이라 하더라도, 오른 손목의 꺾인(bent) 부분은 유지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 


헤드의 무게와 샤프트의 탄성에너지가 결합한 가속만으로도 손목은 부분적으로 풀리고, 특히 아이언의 경우 볼을 압축하여 좀 더 하향타격과 디로프팅을 만드는 것이 비거리와 방향, 탄도에 직접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이 ‘플라잉 웨지’ 유지가 요구되기 때문이다. 


다만, 드라이버의 경우 임팩트 순간 머리와 상체가 볼보다 뒤에 있도록 해야 상향타격의 공격 각도(+)로 볼을 맞혀 정타율(스매시팩터)을 높일 수 있다. 따라서 신체적·기능적 역량과 만들고자 하는 구질에 따른 차이는 있지만, 통상적으로 팔과 손을 아이언보다는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다.
(※칼럼참조: 냉정한 Angle, 열정적인 Compression 아이언샷)


뇌 명령어: 팔 접고, 발 돌려!
입문·초급 골퍼 또는 ‘치킨윙’이 심한 교정 골퍼의 경우, 초기 2주는 백스윙을 한 번에 S5 단계의 탑포지션까지 가되, 다운스윙은 S4 단계 (하프)피니쉬인 어깨까지 하고 정지한 후, 팔꿈치를 접고, 오른무릎을 왼무릎에 붙이면서 오른발 뒤꿈치를 회전시켜서 몸 전체가 회전할 수 있도록 연습하기를 권장한다. 

 

 

이때의 뇌 명령어는 ‘팔꿈치 접고, 오른발 돌려’ 정도면 좋다. 이로써 왼 팔꿈치가 뒤로 벌어지고 빠지는 치킨윙을 배제하고, 몸과 팔의 독립적인 움직임과 협응을 몸과 뇌가 이해하게 되어 힘 손실 없이 회전하고 부상도 방지된다. 


이런 동작이 몸에 인지가 되는 2주 후부터는 연속 동작으로 발전시켜 나간다. 피니쉬에서 왼팔과 클럽은 사진처럼 ‘ㄷ’자에 가깝다. 


이 피니쉬 연습 자체가 골퍼의 비거리와 일관성을 더 좋게 하는 것은 아니지만, 피니쉬를 통해 그 전 단계인 임팩트 과정이 어떻게 진행되었는지를 알 수 있다. 원심력이 커서 균형이 중요한 드라이버샷에서 특히 유용하다. 


참고로 거북목, 일자목, 라운드 숄더를 가진 입문·초급 골퍼는 다운스윙 시 정상적인 플레인을 유지하기 어렵고, Over the top으로 Out in 스윙이 되기 쉽다. 이 경우 다운스윙 시작 시 양손을 수직 방향으로 내리는 반복적인 연습과 충분히 가능하고, 체형교정도 동반하는 것을 권장한다.

(※칼럼 참조:풀스윙 시 4가지 피니쉬 유형에 따른 문제점 기초)

 

중·상급자, 매우 느린 동작 연습도 효과적
중·상급 골퍼는 백스윙 탑에서 임팩트까지 걸리는 시간이 아주 짧다(0.28~0.33초). 따라서 손은 거의 무의식적으로 페이스를 컨트롤 하는 수준이 되어야 한다. 따라서 매우 느린 속도로 임팩트 직전까지 동작을 만들어보는 연습이 필요하다. 


먼저 몸과 팔, 손을 이용해 다운스윙 라인과 헤드 페이스를 스퀘어로 만드는 드릴을 자주 해준다. 더불어 빠르게 휘두르는 드릴도 병행하여 신경이 빠르게 움직일 수 있도록 습관화하면 도움이 된다. 


이때 상체의 빠른 회전을 위해 하체의 상하운동이 결합되어야 하고, 몸이 허락한다면 왼쪽 갈비뼈와 어깨복합체가 확실히 회전되도록 골반을 열어야 한다.

 

Golf5 스윙시스템

Golf5 professional Swing System은, 통상적인 P1~P10 시스템이나 8단계 스윙, 일명 똑딱이부터 L-to-L 및 백스윙 탑에 이르는 우리나라 강습 관행을 개선하고자 뇌인지과학적 특성을 골프스윙의 원리에 접목하고, 골프스윙의 핵심으로 규정한 2개의 Step을 기술적 목적상 5개(S1~S5)로 동적 구조화 함으로써, 기본스윙과 숏 게임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도록 연동하고, 원하는 스윙에 가까워지며 실전에 빠르게 적응하도록 한 필자의 코칭 시스템이다. 5천여 임상 결과를 토대로 만들고 수정·보완해오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