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7.2℃
  • 구름많음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3.8℃
  • 맑음대구 26.5℃
  • 맑음울산 22.3℃
  • 맑음광주 26.9℃
  • 맑음부산 23.3℃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2.3℃
  • 흐림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조금금산 25.4℃
  • 맑음강진군 27.6℃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양이원]〈Standard Aim 322 Tour preferred〉 퍼팅시스템 공유프로젝트 4탄: 그린 경사도 인지 및 간편 적용

투어프로 Yang I Won의 골프소마사피언스

WRITER 양이원 | 지난 ‘퍼팅시스템 공유프로젝트 3탄’에서는 AP핵심표준을 응용 확장한 AP확장표준 1(직선형)의 기본개념과 퍼터 선택의 기준, 브릿지 그립법을 공유했다.

 

이번 호에서는 지금까지 공유해온 1~3탄의 내용을 바탕으로, 특히 내용을 이해하기 어려워하는 골퍼를 위해 경사를 인지하고 적용하는 방법을 좀 더 쉽고 간단하게 설명하고자 한다.

 

실제 필드에서 적용하는 수치와 방법을 제시함과 동시에 추가적인 퍼팅 그립법을 공유함으로써 ‘퍼팅시스템 공유프로젝트’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물론 지면상 다루지 못한 AP확장표준 2(서클형), AP응용변환표준, 레이아웃, 시지각훈련 5지표 훈련법, AP조준 보조기술, 스탠다드에임 322트레이닝, 실전 Game Zone, Mind Zone 등의 ‘Standard Aim322 TP’ 퍼팅시스템은 영상, 서적, 강연과 대면 교육으로 이어갈 예정이다.

 


‘AP핵심표준’ 좌·우 경사 2°의 인지와 적용
AP핵심표준인 ‘322(3m × 2° × 2cup)’는 Hole의 3m 지점에서 2° 경사는 좌우 2컵에 에이밍한다고 공유했다. 그렇다면 2°는 실제로 어느 정도의 느낌일지만 알면 된다. 경사각도 2°는 약 3.5%의 경사다. 각 거리당 높이(수직거리) 기준은 어떻게 될까?

 

답부터 말하면, 홀에서 오르막과 내리막 라인 선상에서 홀을 바라보는 경사의 수직거리(높이)는 달라지지만, 홀을 기준으로 좌우 경사를 바라보는 관점으로 홀부터 볼까지 직선거리당 높이(수직거리)는 경사가 혼합되는 변수가 없는 한 동일하다고 봐야 수월하다.

 


그래서 퍼팅그린에 앉아서 보이는 주요 시야의 범위이자 볼과 홀의 거리 3m를 기준으로 서클(원)에 대한 에임포인트를 찾는 필자의 퍼팅시스템 상, 2°(약3.5%)로 기울어진 지름이 6m(반지름3m)인 원판에서 홀이 정 중앙에 있다는 전제로 볼에서 홀까지 2° 경사에서 수직거리(높이)는 소수점 이하를 버리고 10㎝로 보면 족하다. 이는 뒤에 나오는 오르막·내리막의 수직거리(높이) 기준과도 매칭된다.

 

Tip
Q. 그린스피드에 따라 에임이 달라질까?
A. 상황에 따라 다르다. 
위 내용은 그린 스피드 2.5m를 기준으로 했다. 예를 들어 그린 스피드가 3.0m로 이 퍼팅시스템의 기준보다 빠를 때는 ‘2컵’ 에임을 그대로 적용해도 무방하다. 반대로 2.2m로 기준보다 느리다면 ‘2컵’ 에임보다는 적어져야 한다.


이는 스피드컨트롤에 관한 몇 가지 요인 때문인데, 볼이 퍼터 헤드로부터 출발할 때가 가장 빠르고, 홀에 가까울수록 스피드가 느려진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여기에 잔디의 결(순결/역결). 잔디 종류. 오르막/내리막. 바람의 세기. 모래의 유무. 그린 에어레이션 작업 등에 따라 Aim은 더 세분화된다.
(※Standard Aim 322 TP Game zone 中에서)

 

 

오르막/내리막 경사에 따른 거리 계산법
오르막과 내리막의 경사는 높이(수직거리) 10㎝당 1m의 거리를 가감한다.

 


예를 들어 오르막인데 직선거리 5m인데, 오르막 경사의 높이(수직거리)가 10㎝ 정도라면 6m퍼트를 시도하면 된다. 이는 앞에서 언급한 경사도(° 또는 %)에 관련해 경사도에 따라 중력과 거리에 따른 마찰력의 증감으로 인해 실제 보내고자 하는 거리가 더해지고 빠지는 수치를 산출한 것이다.


독특한 그립 3종 세트
지난 호에서 ‘아마추어 골퍼가 프로골퍼를 이길 수 있는 분야는 퍼팅’이라고 언급했었다.
자신에게 맞는 퍼터, 자체 토크가 발생하지 않는 퍼터 등을 사용하면서 좋은 그립으로 받침점의 안정감이 탁월하도록 보조해 연습하면 더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다.

 

지금까지 필자는 새로운 그립으로 강한 일체감을 주는 ‘K-Wrist Lock Grip’과 5m 이내에서 미세한 스트로크 미스를 막아주는 ‘21 Brige Grip’을 소개했는데 시리즈의 마지막인 만큼 좀 더 독특하고 효과적인 그립까지 공유해본다.

 

volleyball toss 퍼팅그립

두꺼운 점보그립을 채용하고 있는 골퍼에게 권장할만한 그립이다. 백스윙을 빠르게 하지
않는다면 짧은 거리에서 원하는 방향으로 볼을 출발시키기 좋다.

 


hook 퍼팅그립

왼손의 검지와 중지를 갈고리 모양으로 만들어 걸어 잡는 방식이며, 특히 빠른 그린에서 상당히 효과적인 그립이다. 필자가 고안해 필요에 따라 활용하는 그립 방법이다.


Press right index finger 퍼팅그립

가는 그립을 채용한 경우 ‘흔들리는 느낌’이 들 때 사용하기 위해 필자가 고안한 그립이다. 크로스핸드로 그립을 잡되, 오른손 검지를 길게 늘어뜨린 후, 왼손 그립을 할 때, 길게 늘어뜨린 오른손 검지를 같이 붙들어 잡는 것이다. 오른손 검지가 가진 뇌 전두엽과의 소통을 왼손의 압력과 일치시켜 일체감을 가질 수 있는 그립이다.

 

관련기사